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냉부해’ 오정연, 서장훈 이혼 당시 ‘사치‧폭력‧별거’ 루머…“프리선언 이유 됐다”

by이투데이

이투데이

(출처=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방송인 오정연이 전 남편 서장훈과의 이혼을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오정연, 송경아가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이날 오정연은 “2015년 프리선언을 했다. 복합적인 이유가 있었는데 큰 계기가 있었다”라며 “언제부턴가 뉴스가 힘들어졌다. 2012년 이혼을 하면서 기사가 막 났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오정연은 “우리는 합의 이혼이고 형식적으로 조정을 했다. 그런데 제가 소송을 걸었다고 오보가 난 거다”라며 “그때부터 루머가 양산되기 시작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오정연은 “내가 뉴스를 하면서 나같이 억울한 사람들이 있을 수 있겠구나 싶었다”라며 “그때부터 뉴스를 진행하는데 목소리가 잘 안 나오는 거다. 그때쯤 연예기획사에서 접촉이 왔다”라고 프리선언의 이유를 전했다.


한편 오정연은 2009년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과 결혼했지만 3년 만에 성격차이를 이유로 이혼했다.


당시 두 사람의 이혼 사유를 두고 사치, 폭력, 별거 등 루머가 돌았고 오정연은 여러 방송에 출연해 “모두 사실이 아니다. 서로에 대한 존경과 신뢰를 잃지 않았다”라고 전한 바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