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12톤 트럭 끄는
로봇개 10마리

by한겨레

올해 시판 앞두고 집단 동작 선보여

속속 생산 마치고 현장 훈련하는 듯

배달, 보안, 수색, 오락 등 용도 기대

12톤 트럭 끄는 로봇개 10마리

열마리의 로봇개 스팟미니가 트럭을 끌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미국의 로봇제조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로봇개 스팟미니의 새로운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영상은 로봇개 10마리가 트럭을 끄는 모습이다. 올해 안 첫 시판을 앞두고 잠재 구매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티저영상으로 보인다.


지난 16일 공개한 동영상을 보면 10마리의 스팟미니가 양쪽 다섯마리씩 두 줄로 열을 지어 총중량 11.8톤이나 되는 트럭을 끌고 간다. 썰매를 끄는 개 무리를 연상시킨다. 실제 개들처럼 엎드려 있다 일제히 일어서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시연 장소는 이 회사 주차장이며 바닥 경사도는 1도라고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밝혔다.

12톤 트럭 끄는 로봇개 10마리

스팟미니가 끌고 있는 트럭의 총중량은 11.8톤이다. 유튜브 갈무리

이 회사는 "스팟 로봇은 이제 생산라인을 나오고 있으며 곧 다양한 응용 분야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가격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마크 레이버트 대표는 "2019년에 100대 생산하는 것으로 시작해 앞으로 해마다 1000대씩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동영상에 등장하는 각 로봇엔 일련번호가 적혀 있는데, 가장 높은 숫자는 ‘B29’였다. 제품 생산 순서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스팟미니는 키 84cm, 몸무게 25kg(로봇팔 포함 땐 30kg)으로 최대 14kg의 물건을 운반할 수 있다. 입체 영상 카메라와 내비게이션을 위한 센서 등을 탑재하고 있으며, 한 번 충전에 90분 동안 움직일 수 있다.

스팟미니는 2017년 처음 선보인 이후 그동안 영상을 통해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것은 물론 물건을 집어 올리고 춤을 추는가 하면, 계단과 경사진 곳을 무리없이 오르내리며, 문을 열고, 옆에서 걷어차도 넘어지지 않을 뿐 아니라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등 다양한 동작 능력을 보여줬다. 이 회사는 공사장 등의 현장 감시나 비상시 긴급 대응, 재난시 수색, 물건 운반 등의 심부름, 아니면 엔터테인먼트용으로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2017년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 그룹에 인수된 뒤 로봇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