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한 끗 리빙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기

by중앙일보

휴가지에서 운동화가 젖었을 땐 빨리 말리는 방법이 절실해진다. 여분의 신발이 있다고 하더라도 젖은 상태의 운동화를 갖고 다니기도 힘들고, 또 퀴퀴한 냄새 때문에 다시 신기도 괴롭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바다를 본 순간 운동화를 신은 채로 뛰어들어가 버렸다. 이제 남은 일은 빠른 속도로 운동화 말리기!

운동화 건조의 성패는 운동화 안을 얼마나 잘 말리느냐에 달렸다. 표면은 말랐다 하더라도 안을 완벽하게, 그것도 빠른 속도로 말리지 않으면 냄새가 나기 마련이다. 문제는 아무리 햇볕이 강한 날이라도 그대로 놔두면 안까지 잘 마르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때는 빈 맥주병과 신문지가 건조 속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한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빠른 운동화 건조를 위한 준비물. 빈 갈색 맥주병과 신문지면 된다.

빈 맥주병에 운동화를 걸어서 말리면 통풍이 잘되고 물기가 빨리 빠진다. 뜨겁게 데워진 병 속 공기가 젖은 운동화로 빨려 들어가 속을 빠르게 건조시키는 원리다. 단, 여기엔 조건이 있다. 병의 색이 짙은 갈색 유리병이어야 효과가 크다. 병의 색이 짙을수록 빛을 많이 흡수해 병 속 공기를 뜨겁게 데우기 때문이다. 짙은 색 유리병이라면 와인병이나 콜라병을 사용해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때 바닥에 신문지를 깔아두면 주변의 습기를 빨아들여 건조 속도가 더 빨라진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빈 맥주병에 젖은 운동화를 꽂아 말리는 모습. 운동화 한쪽은 아예 끈을 풀지 않은 채로 꽂았지만 건조 속도가 빨랐다.

먼저 운동화 끈을 풀어 병에 둘둘 묶는다. 가열된 병이 끈을 빨리 말릴 뿐 아니라 반듯하게 펴주는 다림질 효과까지 난다. 그 위에 젖은 운동화를 꽂아 햇빛에 내놓으면 할 일은 끝난다. 햇빛이 잘 들면 2~3시간 만에도 안까지 보송보송하게 잘 마른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운동화 끈을 풀어 맥주병에 둘둘 만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그 위에 젖은 운동화를 꾹 꽂아 햇빛 아래 내놓는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옆에서 보면 이런 모양이다. 운동화 양쪽을 이런 모양으로 만들어 햇빛 아래 놓으면 된다.

해가 없을 땐 비닐봉지와 헤어드라이어로

저녁 시간이거나 햇빛에 운동화를 말릴 수 없을 땐 비닐봉지와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해 운동화를 빨리 말릴 수 있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해가 없을 때 혹은 실내에선 큼직한 비닐봉지와 헤어드라이어로 운동화를 빨리 말릴 수 있다.

먼저 비닐봉지 끝부분을 조금 잘라낸다. 드라이어의 바람이 통과할 수 있는 바람길을 내주는 과정이다. 비닐봉지 크기는 신발이 완전히 들어가고도 여유가 있을 만큼 큰 것이 좋다. 봉투 안에 젖은 운동화를 넣고 드라이어로 운동화가 마를 때까지 바람을 불어 넣는다. 너무 뜨거운 바람보다 중간 정도 뜨겁기의 바람을 선택해야 운동화 형태가 뒤틀리지 않는다.


바람을 넣을 땐 비닐봉지 입구를 드라이어 입구에 맞게 오므려줘야 뜨거운 바람이 봉지에 오래 머물러 운동화가 잘 마른다. 손으로 드라이어 입구를 잡으면 화상을 입을 수 있으니 그 아래쪽으로 봉지 입구를 모아 잡는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비닐봉지 끝 부분을 조금 잘라내 바람길을 만든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젖은 운동화를 비닐봉지 안에 넣는다. 봉지 크기는 운동화가 들어가고도 여유가 있을 만큼 큰 게 좋다.

물놀이 하다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

헤어드라이어로 더운 바람을 봉지 안에 불어 넣는다. 봉지 입구를 모아 잡고 드라이어를 작동해야 봉지 안에 뜨거운 바람이 오래 머물러 운동화가 빨리 마른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