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2년만에 초강력 가을태풍 콩레이…주말 최대 700mm 물폭탄

by중앙일보

2년만에 초강력 가을태풍 콩레이…주말

태풍 콩레이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강한 중형급 태풍인 ‘콩레이’(KONG-REY)가 북상하면서 5일부터 한반도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가을인 10월에 태풍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건 2016년 제18호 태풍 ‘차바’(CHABA) 이후 2년 만이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25호 태풍 콩레이는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3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태풍 콩레이는 중심기압 960hPa(헥토파스칼)인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강풍 반경이 430㎞에 달한다. 콩레이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산의 이름을 뜻한다.


콩레이는 5일 오전에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한반도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6일 오전 9시에 제주 서귀포 남쪽 4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뒤 남해안을 지나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기상청은 콩레이의 북상 속도가 빨라지면서 한반도에 더욱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예상경로를 수정했다. 6일 오후 4시쯤에는 부산시에 20㎞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태풍 ‘차바’와 비슷

2년만에 초강력 가을태풍 콩레이…주말

2016년 부산을 강타한 태풍 '차바'의 경로.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발생시점을 기준으로 1951년 이후 10월에 발생한 태풍이 한국에 영향을 준 것은 5개에 불과하다.


경로와 규모 등에서 콩레이와 가장 비슷했던 태풍은 2016년 10월에 한반도를 강타한 제18호 태풍 ‘차바’다.


차바는 당시 10월 5일 부산에 상륙한 뒤 동해로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영남지방을 휩쓸면서 7명의 인명 피해를 냈다.


기상청 관계자는 “콩레이는 차바보다 강풍 반경이 넓어서 경로에 따라 국내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도 “저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세력이 약화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대 700㎜ 물폭탄 쏟아질 듯

2년만에 초강력 가을태풍 콩레이…주말

위성으로 본 태풍 콩레이의 모습. [기상청 제공]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주말까지 최대 700㎜에 이르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태풍 북쪽 가장자리에 형성된 수렴대의 영향으로 제주도는 이날 오후부터, 남해안과 경북 남부는 밤에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5일과 6일에도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 특히, 6일에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200~300㎜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더해지면서, 농경지나 저지대 침수 등 비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날부터 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0∼500㎜이며 많은 곳은 700㎜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지겠다.


남부, 강원 영동은 100∼300㎜이며 경북 동해안, 남해안, 지리산 부근 등 많은 곳은 400㎜ 이상 비가 예보됐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는 50∼120㎜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충청도는 150㎜ 이상 오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남부 지방과 강원도 영동, 제주도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와 시설물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