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이런 사람이 승진한다...대기업 인사 키워드 '트와이스'

by중앙일보

이런 사람이 승진한다...대기업 인사

임원 인사 트렌드의 핵심 키워드는 ‘트와이스(T ·W ·I ·C ·E)’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연말부터 내년 초까지 본격화될 대기업 임원 인사의 트렌드 키워드는 ‘트와이스’(T·W·I·C·E)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는 20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본격 도래와 내년 업황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은 키워드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트와이스에 대해 ▶Telescope(망원경) ▶Woman(여성) ▶Industry(업종) ▶Cut(축소) ▶Early(조기에)의 줄임말이라고 설명했다.


일단 대기업들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멀리 내다보며 미래 사업을 주도할 수 있는 ‘망원형(Telescope) 인재’ 임원을 발탁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현대자동차와 LG그룹의 경우도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로봇·미래형 자동차 등 미래의 새 먹거리가 될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여성(Woman) 임원 중용 바람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4년 당시 100대 기업에 여성 임원은 13명에 그쳤지만, 2013년 114명으로 100명을 돌파했고 올해(216명) 200명을 넘어섰다. 여성 임원이 100명을 넘어서는 데 약 10년이 걸렸지만, 200명대로 올라서는 데는 5년 정도밖에 걸리지 않은 셈이다. 또 100대 기업 중 여성 임원을 보유한 기업 수도 2004년 10곳에서 올해 55곳으로 대폭 늘었다.


연구소는 올해 업종(Industry)별로 경영실적 편차가 컸던 만큼 임원 인사에서도 이런 특징이 반영될 것으로 파악했다. 연구소는 “전자 관련 업체에서는 임원 승진 폭이 커질 수 있는 반면, 자동차를 비롯해 기계·철강·석유화학 분야 등에서는 예전보다 줄어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내년도 임원 숫자는 전반적으로 올해보다 축소(Cut)할 것으로 보인다. 연구소는 “경영 효율성 차원에서 임원을 줄이려는 기업이 늘고 있다”며 “100대 기업 기준으로 지난해 대비 올해 임원 수가 줄었고, 내년에도 올해보다 50명 정도의 임원 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마지막으로 연구소는 최근 사업 진행속도가 빠른 회사는 최초에 임원으로 발탁되는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면서 일찍(Early) 임원직을 내려놓는 경우가 늘어난다고 분석했다. 연구소는 “젊은 나이에 임원으로 발탁돼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에 일찍(Early) 옷을 벗고 나오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