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000만원은 한 달 밥값" 도끼 해명 역풍 맞나

by중앙일보

중앙일보

래퍼 도끼. [사진 일간스포츠]

래퍼 도끼(28·본명 이준경)가 어머니의 사기 의혹과 관련해 해명한 발언을 놓고 '경솔했다'는 반응이 나왔다.


도끼는 26일 오후 어머니와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들은 "잠적한 적도, 도망간 적도 없고 항상 여기 있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도끼의 어머니가 1990년대 말 외환위기 직후 중학교 동창 A씨로부터 1000만원을 빌린 뒤 잠적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2002년 빌린 돈을 갚으라며 대구지방법원에 민사소송을 냈고, 이듬해 4월 승소 판결을 받았지만 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도끼는 "당시 엄마가 운영하다 망한 레스토랑 때문에 뭔가 해결해야 해서 빌린 것 같다. 엄마는 사기를 친 적 없고 법적 절차를 밟은 것뿐이다. 2003년 사건이 종결된 상태라 그 이후에 통보받은 게 없다"면서 "돈 필요하시면 저한테 직접 와서 얘기하라. 갚아드리겠다. 저는 몰랐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도끼. [사진 도끼 인스타그램]

이어 "제가 몇십억씩 돈을 번 건 3∼4년 전부터고, 2011년까지 부모님은 다 어렵게 살았다"며 "빌린 돈이 10억, 20억, 100억원이면 검토하고 갚고 사과하겠지만 20년 전 엄마 가게에 급한 일을 덮으려고 1000만원 빌린 것 가지고 '승승장구하는 걸 보니 가슴이 쓰렸다'고 하는 건 다 X소리"라고 말했다. A씨가 인터뷰에서 "우리 가족은 단칸방에서 힘들게 사는데 (도끼가) TV에 나와 승승장구하는 걸 보고 마음이 쓰라렸다"고 말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1000만원이 적지 않은 돈이지만 그 돈은 내 한 달 밥값과 비슷하다. 1000만원으로 우리 인생이 바뀌겠나."


도끼가 문제가 된 '1000만원'을 언급하면서 한 말을 놓고 일각에선 "1000만원을 한 달 식비와 비교한 건 '경솔했다'"는 반응이 나왔다.


"사기당한 사람한테 1000만원은 내 한 달 밥값밖에 안 된다는 말은 할 말이 아닌 거 같은데" (네이버 이용자 cul1****)


"액수가 얼마던 사과가 먼저지 1000만원 밥값? 대중한테 사랑받아서 먹고 사는 연예인이 할 소리는 아닌듯하네요. 일반 대중들은 평균 연봉 3000만원 받으며 악착같이 저금하고 살아야 일 년에 1000만원 겨우 저금합니다. 너무 거만하고 경솔하네요" (kosd****)

중앙일보

래퍼 마이크로닷. [사진 일간스포츠]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일인데 부모가 거액을 빌려 해외로 잠적했다는 의혹을 받는 래퍼 마이크로닷(25·본명 신재호) 사건으로 인해 도끼가 이슈화가 된 것이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도끼 역시 "마이크로닷 사건 때문에 저를 엮으려는 것 같은데, Don't put that shxx together(엮지 마라)"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