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걸어가던 사람들 화상입고 비명"···일산 백석역 '아비규환'

by중앙일보

"걸어가던 사람들 화상입고 비명"··

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나 시민들이 화상을 입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독자 박혜연 씨 제공=연합뉴스]

100℃의 뜨거운 물이 흐르는 온수배관 파열 사고로 밤사이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일대가 ‘아비규환’이었다고 인근 주민들이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고 초기, 배관에서는 4m 가량 뜨거운 물이 치솟았고 연기는 일대 10층 아파트보다 높게 치솟았다. 주민들은 “흰색 연기가 치솟아 불이 난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3분쯤 백석역 인근 지역난방공사 난방배관이 파열되면서 100℃를 넘는 온수가 일대에 흘러 넘쳤다. 이 사고로 송모씨(68)가 차량 안에서 전신화상을 입고 숨졌고, 중상자 1명을 포함한 30명이 화상 등 중경상을 입었다.


인근에 있던 이모(31)씨는 “현장은 아비규환 그 자체였다”며 “연기가 자욱해 앞을 분간하기 어려웠고 화상을 입은 사람들이 응급차에 실려갔다”고 목격담을 전했다.

"걸어가던 사람들 화상입고 비명"··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의 배관이 파열돼 뜨거운 물이 도로 위로 분출된 4일 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에서 뜨거운 수증기가 치솟고 있다. [뉴스1]

이들은 물이 순식간에 도로에 들어차면서 주로 발 쪽에 화상을 입었다. 다른 사람들이 이들을 업어 인근 건물로 날라 찬물을 발에 붓기도 했다.


백석역 인근에서 요가 수업을 듣던 최모(29)씨는 “화재 대피 경보를 듣고 건물 옥상으로 뛰어갔는데 옥상문은 잠겨있고 연기가 건물 내로 올라와 이대로 죽는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사고 당시 거리에 있던 박모(55)씨는 “도로를 건너던 사람들이 발에 화상을 입고 ‘악악’ 소리질렀다”며 “자욱한 연기에 지옥불 같았다”고 덧붙였다.

"걸어가던 사람들 화상입고 비명"··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 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김성룡 기자.

이 사고로 백석·마두·행신 등 인근 지역 2000여 가구에 공급되던 온수가 끊겼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현재 배관 양쪽 밸브를 잠그고 잔존물을 제거하는 상황”이라며 “난방 공급이 언제 복구될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