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마지막 비행 마친 故 조양호 “가족과 협력해 사이좋게 이끌라”

by중앙일보

12일 새벽 인천공항 도착…조원태·현민 동행 ‘조 회장 유언’ 전해

중앙일보

지난 8일 미국에서 별세한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딸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뉴스1]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시신이 12일 신촌 세브란스 병원의 영안실에 안치됐다. 조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LA에서 숙환으로 인해 향년 7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조 회장의 시신은 이날 새벽 사망확인서 및 방부처리확인 등의 절차에 따라 인천공항 화물터미널로 옮겨졌고 오전 5시 45분께 G6번 게이트를 통해 장례식이 거행되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운구됐다.


조 회장의 유족으로는 부인 이명희(70·전 일우재단 이사장∙)씨를 비롯해 아들 조원태(44·대한항공 사장)씨, 딸 조현아(45·전 대한항공 부사장)∙조현민(36·전 대한항공 전무)씨 등 1남 2녀와 손자 5명이 있다.


조회장의 자녀인 삼 남매는 각기 따로 빈소에 도착했다. 상주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10시 37분께 굳은 표정을 한 채 빈소에 빠른 걸음으로 들어갔다. 검은 원피스 차림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도 11시 5분께 병원 앞에 차량을 세우고 고개를 숙인 채 빈소로 향했다.


심정을 묻는 취재진에게 조 사장은 “마음이 참 무겁다”며 “임종만 지키고 왔는데 앞으로의 일은 가족들과 함께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 회장의 유언에 대해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나가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국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할 말은 없는 것 같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12일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사옥에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연합뉴스]

조 회장의 장례는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회사장으로 5일간 진행되며 조문은 이날 정오부터 시작된다. 빈소에는 오전부터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김승연 한화 회장, 이웅렬 전 코오롱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이 보낸 조화가 들어오는 등 분주했다.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 로비 1층과 강서구 본사에도 별도 분향소가 마련됐다.


사내 장례위원회의 석태수 한진칼 대표, 서용원 한진 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부사장, 이수근 부사장, 강두석 상무 등 한진그룹 임원들은 이날 공항 화물터미널에서 조 회장의 운구 모습을 지켜본 뒤 병원으로 이동, 조문이 시작되기 전부터 빈소를 지켰다.


한편 조 회장의 발인은 16일 오전 6시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