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문빠 달창들이" 나경원보다 먼저 쓴 전여옥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전여옥 전 의원. [사진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문빠', '달창' 표현 논란이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옮겨가고 있다. 전 전 의원이 나 원내대표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해당 표현을 사용한 일이 알려지면서다.


전 전 의원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밤에 방송된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를 진행한 송현정 KBS 기자를 칭찬하는 글을 올리며 문제의 표현을 썼다.


전 전 의원은 "오늘 문빠 달창들이 제일 뿜었던 것은 '좌파독재'라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기자가 질문도 제대로 못하는 나라? 그럼 '좌파독재'가 아니라 '문빠 독재'라는 건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마 지금 KBS는 확 뒤집혀졌을 거다. 청와대는 허를 찔렀다며 펄펄 뛰고 있을 거고, 몇 명 보직 날아갈 것이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전여옥 페이스북]

나 원내대표는 전 전 의원이 이런 글을 쓴 다음 날인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주최 집회에서 문제의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연설대에 오른 나 원내대표는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 대통령한테 독재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지도 못합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해당 발언에 대한 비판이 가열되자 나 원내대표는 사과문을 내고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 상의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전 전 의원의 페이스북 글은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논란을 빚은 뒤에도 삭제되지 않았다.


'문빠'는 문 대통령의 지지자를 낮잡아 이르는 말로 쓰인다. '달창'은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에서 '달빛기사단'이라는 문 대통령 지지자 모임을 '달빛창녀단'이라고 비하한 데서 시작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