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단독] 이재용·최태원 만난 日메가뱅크 "자금 회수 걱정말라"

by중앙일보

사토 회장 “민간 교류는 이어가야”

11조원대 한국 대출, 확대도 시사

일본 자금 아직 회수 움직임 없어

중앙일보

이재용(左), 최태원(右). [뉴스1]

일본 미즈호파이낸셜그룹 회장이 최근 한국을 방문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전하기 위해서였다.


중앙일보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파이낸셜그룹 회장. [미즈호FG 홈페이지]

4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사토 야스히로(佐藤康博) 미즈호파이낸셜그룹 회장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내리기 직전인 지난달 말 한국을 찾아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면담했다.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은 일본 3대 메가뱅크인 미즈호은행이 속한 대형 금융그룹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사토 회장이 두 총수에게 (양국 관계가 경색됐지만) ‘걱정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했다”며 “한국기업은 금리가 낮은 일본자금을 쓰는 것이 유리하고, 일본 (금융회사) 입장에서도 한국처럼 성장 가능성과 신뢰가 높은 국가가 (거래하기에) 이익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은 약 10조원을 한국에서 굴리고 있는데, 이 규모를 더 늘리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를 둘러싸고 두 나라 정부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지만 사토 회장은 이러한 양국 갈등이 금융으로까지 확대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리기 위해 방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사토 회장은 지난달 19일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 행사에서도 “양국 갈등이 장기화되면 신뢰관계가 크게 손상되고 회복에 상상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며 “양국 기업 간 구축돼온 신뢰관계가 손상되지 않도록 민간 레벨에서의 대화에 전력을 다해 이어가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은 한국 기업에 대출을 가장 많이 하는 외국계 은행이다. 김정훈 의원(자유한국당)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즈호은행 국내지점이 한국에 보유한 총 여신규모는 11조7230억원에 달한다(5월 말 기준). 이는 국내에 진출한 16개국 38개 은행 중 가장 많은 규모다. 줄곧 10조원가량이던 이 은행의 국내 여신 규모는 3월 이후 두 달 동안 10% 넘게 늘어났다.

중앙일보

일본 출장을 갔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그동안 일본의 수출 규제가 금융 차원의 보복 조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가 이어졌다. 일본계 은행이 국내 기업이나 금융권에 만기 연장을 해주지 않고 대출을 회수한다면 충격이 작지 않을 거란 걱정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달 일본 출장 기간에 일본의 대형 금융회사 고위 관계자들과 면담한 것으로 일본 언론에 보도됐다. 부품·소재 확보 못지않게 일본 금융회사의 회사채 지급보증 같은 신용공여가 삼성전자엔 중요한 이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본은행 국내지점의 자금 회수 움직임은 현재까지 없다.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총여신 규모는 5월 말 기준으로 24조7000억원으로 지난 3월 말보다 2조8000억원 늘었다. 일본 대형금융그룹 회장이 직접 나서 금융 거래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은 한국 금융당국의 입장과도 궤를 같이한다. 금융위는 줄곧 일본이 금융 관련 보복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작을 뿐 아니라, 설사 조치가 나오더라도 별 영향이 없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글로벌 유동성과 한국 경제의 건전성을 고려할 때 일본이 자금을 회수하더라도 다른 나라에서 얼마든지 돈을 구할 수 있다는 게 그 근거였다. 그래도 만일에 대비해 지난달 초부터 매주 금융위, 금감원, 민간전문가들이 회의를 열며 일본계 자금의 동향을 점검해왔다.


이세훈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2일 브리핑에서 “일본계 자금이 국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진 않지만, 금융시장은 어떤 방향에서 충격이 올지 모르기 때문에 시장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며 “필요한 경우 즉각 시장안정조치를 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