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짠내나는 웃픔 '워크맨'···'왓썹맨' 아성 넘보는 장성규

by중앙일보

[민경원의 심스틸러]

채널 개설 50일 만에 구독자 195만

‘와썹맨’ 잇는 파워콘텐트 자리매김

김성주ㆍ전현무와는 다른 ‘개나운서’

‘선넘규’로 보여준 잠재력 발휘 기대

중앙일보

유튜브 ‘워크맨’으로 인기몰이 중인 장성규.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체험한다. [사진 스튜디오 룰루랄라]

‘저세상 드립’으로 유튜브 평정 장성규…‘워크맨’ 진짜 의미는

한동안 “요즘 챙겨 보는 프로그램이 뭐냐”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와썹맨’이라 답했다. ‘요즘 가장 핫한 프로그램’은 수시로 바뀔지언정 지난해 5월 유튜브 채널 개설 이후 금요일 오후 5시 ‘땡’ 하자마자 본방사수하는 것은 ‘와썹맨’이 유일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만으로 반백살을 맞이한 박준형이 수시로 ‘옛날얘기’를 꺼내며 ‘요즘 플랫폼’ 유튜브에 적응하는 모습은 조금 짠하면서도 배꼽 잡게 웃겼다. 1999년 god로 데뷔해 올해 21년 차 가수지만 신인 유튜버라는 아이러니한 정체성을 그보다 더 잘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싶었다.


지난달 ‘워크맨’ 채널이 JTBC 디지털 스튜디오 룰루랄라에서 독립할 때까지만 해도 장성규(36)에게 마음을 빼앗길 줄은 미처 몰랐다. 지난 4월 JTBC에서 퇴사하고 프리랜서 선언을 하기 전에도 ‘와썹맨’이나 ‘아는 형님’ 같은 프로그램에 종종 출연하긴 했지만 그가 완벽한 ‘예능인’이 될 거라 생각하진 않은 탓이다. 앞서 프리 선언을 한 아나운서 선배인 김성주나 전현무를 봐도 진행자 역할에 방점이 찍혀 있었고, 그 역시 별반 다르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중앙일보

JTBC 아나운서 시절부터 네티즌과 소통에 적극적이었던 장성규는 종종 자신의 기사와 댓글 등을 캡처해 인스타그램에 올린다. [장성규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만 이내 ‘워크맨’이 업데이트 되는 금요일 오후 6시를 더 기다리게 됐다. 그는 가차없이 자신을 내려놨다. 2011년 MBC 아나운서 공개 채용 ‘신입사원’에서 떨어진 이유인 “너무 나대서”는 곧 그의 강점이 됐다. 하루에도 몇 번씩 자신의 이름 석 자를 검색하고 관련 기사와 댓글을 일일이 캡처하며 ‘관종’임을 입증하는 모습이 처음엔 다소 부담스러웠지만, 시간이 지나도 한결같은 모습에 ‘소통에 열려 있는 사람’으로 인식이 바뀐 것이다. 비록 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지는 ‘낄낄빠빠’는 안될지언정 ‘제법 열심히 사는 사람’으로 자리매김해갔다.


세상 모든 JOB을 리뷰한다는 ‘워크맨’은 그에게 최적화된 콘셉트이기도 하다. 삼수 끝에 서울시립대 경제학과에 들어간 그는 노량진 독서실 총무 아르바이트를 하며 회계사 시험을 준비하던 도중 은사의 조언에 따라 아나운서로 전향한 케이스로 ‘프로 이직러’의 자질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덕분에 어딜 가나 제 몫을 톡톡히 해낸다. 상암동에서 전단지 알바를 할 때면 ‘JTBC 아들’ ‘MBC 아들’은 물론 ‘CJ 아들’ ‘YTN 아들’도 되는 ‘변신의 귀재’이자, 야구장 맥주보이로 나서면 손님을 끌어모으는 것에 능할뿐더러 맥주를 따르다 넘치면 직접 마셔버릴 정도로 ‘적응력 갑’이다.

중앙일보

전단지 알바를 하고 있는 모습. 처음 본 사람들에게도 곰살맞게 다가간다. [사진 스튜디오 룰루랄라]

현장에서 처음 만난 ‘선배님’들을 깍듯이 모시면서도 절묘하게 선을 오가는 ‘선넘규’ 캐릭터도 프로그램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알바생들은 차마 하지 못하는 주휴수당이나 야근수당 이야기도 척척 꺼내고 진상 손님들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며 은연중에 을의 입장을 대변하는 셈이다. PC방ㆍ놀이공원ㆍ항공사 등 15곳에서 일일 알바를 하며 번 평균 시급은 1만478원. 최저시급 8350원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하지만 그가 포착한 단면의 값어치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을 정도다. 뉴스가치가 없다고 여겨 기성 언론이 주목하지 않은 일상이지만 지금 젊은이들이 품고 있는 고민이자 우리 사회의 문제점들이 그 안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폭소 유발 ‘와썹맨’이 채널 개설 4달 만에 100만 구독자를 돌파하며 지난해 유튜브 최고 루키가 됐다면, 올해는 짠내 나는 ‘웃픔(웃음 슬픔)’ 범벅의 ‘워크맨’이 그 자리를 이어받을 것으로 보인다. 35일 만에 100만을 돌파한 데 이어 50일 만에 195만명을 돌파, ‘와썹맨’(217만)의 아성을 넘보고 있는 상황이다.


두 프로그램을 만든 스튜디오 룰루랄라 김학준 CP는 “‘와썹맨’이 밀레니얼 세대가 노는 공간인 핫플레이스를 담아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에 그들의 관심사를 고민하다 일하는 공간, 취업 문제로 옮겨가게 됐다”고 밝혔다. “1시간짜리 ‘체험 삶의 현장’을 10분으로 줄여 재미와 정보를 둘 다 담는다면 승산이 있을 거라 생각했지만 이렇게 빨리 반응이 올 줄은 몰랐다”는 것. 이어 “‘와썹맨’ 초반 자리 잡는 데 장성규의 기여도 있었고 본인도 그 경험을 토대로 빠르게 유튜브 문법에 적응하며 성장한 것 같다. 항상 노력하는 스타일”이라며 “두 프로의 컬래버레이션은 물론 다양한 캐릭터를 개발해 함께 뭉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기획 중”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도 선을 넘나드는 ‘선넘규’ 캐릭터로 활약하고 있다. [사진 MBC]

방송사는 물론 플랫폼 간 경계도 허물어지고 있다는 것도 호재다. 매니저와 함께 하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워크맨’ 놀이공원 알바 체험 장면을 촬영할 정도로 유튜브 콘텐트와 TV 프로그램 사이에 존재하던 이질감이 사라졌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 게스트를 향한 선 넘은 발언은 행여 방송 심의에 걸리지 않을까, 불편함을 유발하지 않을까 위태로울 때도 있지만 시민들 사이에서 고삐 풀린 듯 뛰노는 ‘워크맨’에서는 오히려 정도를 지키니 곧 ‘적정선’을 찾지 않을까. 웃음을 쫓는 이들에게 불편과 센스는 한끗 차이니 말이다.


장성규가 뛰어난 진행자인지는 잘 모르겠다. 새로 MC를 맡은 Mnet ‘퀸덤’과 JTBC ‘호구의 차트’를 비롯 지난 8년간 그의 이력을 채운 31개의 프로그램이 모두 성공적이었다고 말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 같은 습득력과 유연함을 유지한다면 머지않아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지 않을까. 한때 낙오 혹은 실패로 여겨졌던 과거가 지금의 자리에 서는 데 양분이 되어준 것처럼. 그의 흑역사가 곧 버팀목이 되어줄 것이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