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동양대 총장 "조국 부인, 표창장 위임했다고 말해달라 부탁"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5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김민상 기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가 정상적인 절차 없이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내가 (표창장을) 준 게 아니다”고 밝혔다.


동양대 어학교육원은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원장으로 있던 2012년 9월 당시 봉사활동을 한 조씨에게 표창장을 발급했다. 조씨는 부산대 의전원에 진학하며 자기소개서에 이를 ‘총장 표창장’으로 수상 경력에 포함시켜 논란이 불거졌다.


최 총장은 이날 오전 1시 30분쯤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기자들을 만나 자신이 “표창장을 준 적도 결재한 적도 없다”는 이전의 발언을 재차 확인했다.


그는 ‘기억나지 않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정 교수가 오신지 얼마 안 돼서 내가 잘 알고 있다”며 “그런 상을 (줬다면) 기억을 (못할 리가 없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내가 모르게 총장 명의로 상장이 발부될 수 없는 게 직인을 찍어야 한다”며 “이건 거짓말도 못 한다. 왜냐하면 (상장) 일련번호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직인을 가진 사람이 상장을 만들겠다고 의뢰가 오면 일련번호를 가르쳐 준다. 그럼 만들어서 일련번호 기재하고 맞는지 확인한다”며 “일련번호가 다르면 직인이 찍힐 수가 없는데 찍혀있었다.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관련 의혹이 보도된 뒤 정 교수로부터 연락이 있었냐는 물음에는 “정 교수와 몇 차례 통화했다”며 “정 교수가 나한테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는 부분을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그런 기억이 없다고 하니까 정 교수가 ‘확실히 위임을 받았다고 해줄 수 없냐’는 식으로 얘기를 했다. 나는 위임한 적이 없으니 그렇게 못한다고 대답했다”고 했다.


최 총장은 “참 갈등을 많이 했다. 같은 동료 교수인데 딸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정 교수가) 그랬던 것 같다”며 “교육자적인 양심과 친분적인 정적인 문제에서 갈등이 좀 됐지만 나는 교육자적인 양심을 택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확실히 일련번호가 왜 다른지 알기 위해 대학 측에 진상조사위를 꾸리라고 했다”며 “공정성을 갖기 위해 보직자들을 제외하고 일반 교수로 구성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