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서소문사진관

이틀간 시속 297㎞ 강풍, 도리안이 할퀴고 간 바하마 초토화

by중앙일보

[서소문사진관]

중앙일보

허리케인 도리안으로 파괴된 그레이트아바코 주택가의 4일(현지시간) 모습. [AP=연합뉴스]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가 허리케인 '도리안'의 습격에 초토화했다.


3일(현지시간) 마빈 데임스 바하마 국가안보장관은 기자들에게 "엄청난 규모의 위기"라며 "아마도 우리 인생에서 겪는 최악의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도리안으로 쑥밭이 된 아바코섬의 항공사진. [REUTERS=연합뉴스]

미국 CNN은 이날 "도리안이 바하마에 유례없는 규모의 파괴를 가져왔다"며 그레이트 아바코섬 상공에서 헬리콥터를 타고 찍은 영상을 입수해 보도했다. 영상 속 건물과 차 등은 형태를 알 수 없게 처참하게 부서진 채 뒤섞여 있어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건물 잔해와 자동차가 물에 둥둥 떠 있는 모습도 보였다.

중앙일보

도리안이 지나간 뒤 처참하게 부서진 그레이트 아바코의 항구. [REUTERS=연합뉴스]

헬기로 아바코섬을 둘러본 지역 구조단체 관계자는 AP통신에 "완전히 파괴됐다. 세상의 종말 같다. 폭탄이라도 터진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 있던 것을 다시 짓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리안'은 지난 1일 최고등급인 5등급 위력을 지난 채 바하마에 상륙한 후 만 이틀 가까이 바하마를 할퀴고 갔다. 최고 풍속은 시속 297㎞에 달해, 상륙한 대서양 허리케인 중 최강이었다.

중앙일보

아바코섬 국제공항 주차장에서 폭우에 침수된 차량들. [REUTERS=연합뉴스]

바하마에 멈춰 있던 도리안은 2등급으로 약화한 채 이날 바하마를 떠나 미국 남동부 해안에서 북상하고 있다. 아바코와 그레이트아바코, 그랜드바하마 등은 도리안이 뿌린 800mm가 넘는 폭우와 강풍, 폭풍해일로 곳곳이 물에 잠기고 처참히 파손됐다.


불어난 물에 고립된 사람들의 구조요청이 빗발치고 있지만 바람이 너무 거세거나 물이 너무 깊어서 구조대가 접근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구조 당국은 전했다.


프리포트의 그랜드바하마 국제공항 활주로는 물론 주요 병원도 물에 잠겨 구호 작업에도 차질이 생겼다고 AP통신 등은 보도했다.

중앙일보

그레이트 아바코 섬 항구에서 파괴된 채 뒤엉긴 차량들. [REUTERS=연합뉴스]

데임스 장관은 "불행히도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자 중에 어린아이들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바하마 정부는 전날까지 5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현지 매체 바하마프레스도 "오늘 오후 아바코 전역에서 시신이 수습되고 있다"며 더 많은 사상자가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제적십자사는 이번 허리케인으로 바하마 주택 1만3000 채가 파손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아바코와 그랜드바하마 전체 주택의 45%에 해당하는 수치다. 유엔은 6만 명이 식량이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고, 적십자사는 6만2000 명이 깨끗한 식수를 필요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그레이트 아바코 섬 항구의 난파한 배. [REUTERS=연합뉴스]

바하마 전체 인구는 약 40만 명이다.


수도 나소가 위치하고 있어 25만 명의 인구가 거주하는 뉴프로비던스섬에도 폭우가 내리고 정전이 발생하긴 했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피해가 덜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중앙일보

아바코 섬 비치 리조트도 도리안으로 처참하게 파괴됐다. [REUTERS=연합뉴스]

중앙일보

바하마의 아이티 난민들이 허리케인 도리안이 지나간 뒤 정부 소유 땅에서 쉴 곳을 마련하고 있다. [REUTERS=연합뉴스]

중앙일보

허리케인 도리안이 지나간 뒤 바하마 프리포트에서 잔디밭에 빨래를 말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허리케인 도리안의 진로를 예상하는 지도를 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도리안이 미국을 향하면서 영향권에 든 미 남동부 지역에 이어 노스캐롤라이나까지 비상사태 선포를 확대했다. [REUTERS=연합뉴스]

최정동 기자

중앙일보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