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손흥민 백태클 퇴장…상대선수 부상에 눈물

by중앙일보

에버턴과 프리미어리그서 시즌 3호 도움

손흥민에 태클 당한 고메스, 오리에 발에 걸려

발목골절 예상, 손흥민 자책하며 눈물쏟아

경고서 퇴장으로 바뀌어, 동료 알리는 위로

중앙일보

백태클로 퇴장당한 손흥민이 머리를 감싸쥐며 괴로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7)이 올 시즌 리그 3호 도움을 기록했지만, 거친 백태클로 퇴장을 당했다. 상대선수의 부상에 눈물을 쏟았다.


토트넘은 4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에버턴 전에서 1-1로 비겼다.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은 후반 18분 델리 알리의 선제골을 도왔다. 공을 가로챈 손흥민이 알리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중앙일보

에버턴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하지만 손흥민은 후반 33분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했다. 손흥민 태클로 걸려 넘어진 고메스가 곧바로 세르쥬 오리에 발에 걸리면서 심각한 발목 부상을 입었다.

중앙일보

토트넘 손흥민이 백태클로 퇴장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머리를 감싸쥔 손흥민은 자책하며 눈물을 흘렸다. 손흥민은 경고가 퇴장으로 바뀌면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개인통산 프리미어리그 두번째 퇴장이다.


수적열세에 몰린 토트넘은 후반 추가 시간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토트넘(3승4무4패 승점 13)은 리그 11위를 기록했다.


유럽축구통계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팀 최하 평점인 5.6점을 부여했다. 토트넘 동료 델리 알리는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자책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손흥민은 라커룸에서도 고개를 들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