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불매운동 직격탄' 日맥주, 편의점 납품가 최대 30% 낮춰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일본산 수입맥주. [중앙포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큰 타격을 입은 일본 맥주들이 최근 매출 부진 타개를 위해 납품가 인하에 나섰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5일 아사히 맥주를 수입하는 롯데아사히주류는 일부 편의점에 납품하는 맥주 제품 가격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몇몇 편의점에 대해서는 납품가 하락 폭이 최대 30%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납품가를 낮춘 브랜드는 가장 인지도가 높은 아사히를 비롯해 롯데아사히주류가 수입하는 맥주들이다.


한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롯데아사히 측이 공급가를 인하해준 것이 맞다"면서도 "우리가 본사 차원에서 할인 행사를 들어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일본 유명 맥주 삿포로 역시 최근 납품가를 소폭 낮췄다. 삿포로를 수입하는 엠즈베버리지는 이미 납품가를 조정한 일부 편의점 외에 다른 곳과도 조율을 진행 중이다.


불매운동 확산으로 일본 맥주 판매가 급격히 하락했지만 국내 분위기 상 판촉 행사나 세일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같은 납품가 인하는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거래 채널을 지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편의점 등 일선 판매 채널 업주들이 일본 맥주를 발주하지 않는 상황이 이어지자 '가격을 낮출 테니 제품을 들여놔 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다.


한 일본 맥주 수입 업체 관계자는 "과거 일본 본사에 한 달에 한두 번 물량을 발주했지만, 올해 6월 이후로는 사실상 한 번만 발주가 이뤄졌을 정도로 주문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