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체조선수 꿈꾼 9살 동원이의 마지막 선물…또래 8명 살렸다

by중앙일보

2일 불의의 사고로 뇌사, 장기 기증 결정

또래 8명에 심장·폐·간 등 새 생명 선물

NGO 정기 후원 등 평소 나눔에 관심 커

최군 어머니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나자"

중앙일보

8명에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된 최동원군. [사진 최동원군 가족]

"동원이는 아예 없어진 게 아니라 세상 어딘가에서, 여러 군데에서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잘 지내고 있을 거라고 믿고 있어요. 제가 나이 먹고 하늘나라로 가면 그때 다시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수술장에 들어갈 때 다시 만나자고 인사했어요. 너무 슬프지만…."


아홉살 동원이의 어머니는 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사랑하는 아들과의 이별을 이렇게 표현했다. 어린 나이에도 체조 선수를 꿈꾸던 초등학교 3학년 최동원 군은 이날 하늘의 별이 됐다. 학교를 대표하는 체육 선수로 활동할 정도로 건강하고 꿈 많던 소년은 불의의 사고로 사랑하는 이들과 작별했다. 지난 2일 운동 중에 머리를 다치면서 119를 통해 경남 창원의 한 병원 응급실로 급히 이송됐다. 의료진들이 혼신의 노력을 다했지만 결국 뇌사 상태에 빠졌다. 그리고 5일 최종 뇌사 판정을 받고 수술대에 올랐다. 심장과 폐, 간, 신장, 췌장, 각막 등을 기증하면서 비슷한 또래 8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했다.


평소 동원이는 체조 선수가 꿈이었다. 두 살 터울 형이 체조부라서 같이 체육관을 다니다가 자연스레 체조를 시작하게 됐다. 그러다가 ‘도마의 신’ 여홍철 KBS 해설위원의 딸 여서정 선수의 경기를 보고 감명을 받았다. ”나도 잘하는 종목이 도마니까 형보다 먼저 메달을 따서 엄마한테 드릴 거야” 입버릇처럼 말하곤 하던 효자였다. 최군 어머니는 "동원이가 여서정 선수가 경기하는 곳에 가서 사진도 같이 찍었다. 내년에는 체조 대회에 나가겠다고 선수 등록을 하고 연습도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8명에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된 최동원군. [사진 최동원군 가족]

최군은 여느 아이들과 다르지 않았다. 음악을 좋아하는 명랑한 소년이었다. 하고 싶은 것, 되고 싶은 것이 너무 많아서 장래희망도 광부, 디자이너, 심리학자, 컴퓨터 프로그래머 등 매번 바뀌었다. 형제간에 우애도 좋았다. 하나뿐인 형을 잘 따르고 주변 사람들과도 잘 어울렸다. 리더십도 뛰어나 따르는 친구들이 많았다.


어린 나이지만 베푸는 삶에도 관심이 많았다. 본인 물건도 친구들에게 스스럼없이 나눠줄 정도로 나눔과 봉사를 좋아했다. 어느 날 TV에 NGO(비정부기구) '굿네이버스' 광고에 나오는 아이들을 보고는 "저 친구들 돕고 싶다"고 엄마에게 부탁했다. 그리고 용돈을 털어 정기 후원에 나섰다. 최군 어머니는 "동원이는 마음이 따뜻하고 생각이 깊은 아이였다. 동물 학대에도 관심이 많아서 동물원이나 사파리처럼 동물 조련하는 데는 불쌍하다고 가고 싶지 않다고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그런 동원이가 불의의 사고를 당하고 뇌사 상태에 빠지자 가족들도 평소 심성을 존중하기로 했다. 아무도 장기 기증을 반대하지 않았다고 한다. 최군 외가 친척 중에는 본인의 장기기증 사전동의를 한 사람도 있었다. 최군 어머니는 "혹시나 해서 큰 아이한테도 물어봤는데 '동원이라면 그렇게 했을 것'이라면서 자기도 장기 기증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평소 마음이었다면 동원이도 그렇게 이야기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중앙일보

8명에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된 최동원군. [사진 최동원군 가족]

하지만 막상 이별의 순간이 다가오자 깊은 슬픔은 가눌 수 없었다. 가족들은 1차 뇌사 판정에서 울고, 최종 뇌사 판정과 장기 이식 수술 직전에도 또 울었다. 동원이와의 마지막 면회 순간에 최군 어머니는 마음 한구석에 숨겨둔 인사말을 전했다.


"우리는 언젠가 다시 만날 테니 우리 아들, 그때까지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아프지 말고 잘 지내렴. 엄마는 동원이가 별나라로 간 것이 아니고 같은 하늘 아래 있다고 생각할게. 건강하게 지내."


그래도 장기 기증을 후회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최군 어머니는 "한 명을 구하는 것도 인생에서 쉽지 않은데 여덟 명을 살리고 가니 그렇게 슬픔을 극복해보려고 한다. 저희는 슬프지만 새로 태어난 아이의 가족은 행복해질 수 있다"면서 "나중에 저희가 필요할 때 또 다른 누군가가 장기를 기증해주고 도움을 줄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이렇게라도 동원이 소식이 알려져서 단 몇분 만이라도 장기 이식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마지막 소망을 전했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9살 어린 꿈나무의 가슴 아픈 기증 소식을 들으며 안타까움과 감사함이 교차한다. 사랑하는 아들의 장기를 기증하기가 쉽진 않았을 텐데, 결심해주신 부모님께 새 삶을 살게 되는 환자들을 대신해서 진심으로 감사를 전하고 싶다. 새 생명을 선물 받은 분들이 동원군이 꿈꾸던 많은 소망을 대신 이뤄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