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류현진, 아시아 선수 최초로 사이영상 1위 득표

by중앙일보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이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최초로 사이영상 1위 표를 받았다. 그러나 수상은 하지 못했다.

중앙일보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 2위 표 10장, 3위 표 8장(88점)을 얻어 최종 후보 3명 중 2위를 기록했다. 사이영상은 2년 연속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에게 돌아갔다. 디그롬은 1위 표 29장, 2위 표 1장으로 207점을 기록했다. 3위는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였다. 슈어저는 2위 표 8장, 3위 표 8장으로 72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LA 다저스에서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82와 3분의 2이닝을 소화하면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 탈삼진 163개, 피안타율 0.234의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 승수에선 리그 6위를 기록했다.


디그롬은 11승 8패, 204이닝, 평균자책점 2.43, 탈삼진 255개(전체 1위), 피안타율 0.207을 기록했다. 이닝, 탈삼진, 피안타율 등에서 류현진을 앞섰다.


사이영상은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 최고의 투수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미국야구기자협회 회원 30명의 투표로 정한다. 기자 한 명당 1위부터 5위까지 투수 5명을 뽑는데, 1위 표는 7점, 2위 표는 4점, 3위 표는 3점, 4위 표는 2점, 5위 표는 1점으로 계산해 합산 점수로 순위를 가린다.


아시아 선수 중 사이영상 투표에서 1위 표를 얻은 선수는 단 한 명도 없다. 노모 히데오(일본), 왕젠밍(대만), 마쓰자카 다이스케, 다르빗슈 유, 이와쿠마 하사시(이상 일본) 등이 사이영상 후보에 올랐지만 1위 표를 받진 못했다. 한국 선수 중 사이영상 투표에서 득표한 건 류현진이 처음이다.


류현진은 이날 오전 LA에서 인천행 비행기를 타 사이영상 결과 소식을 듣지 못했다. 오후 한국에 도착하면 결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2011년 이후 8년 만에 사이영상을 받았다. 올해 21승 6패 평균자책점 2.58을 기록했다. 벌랜더는 1위 표 17장, 2위 표 13장, 171점으로 게릿 콜(1위 표 13장, 2위 표 17장, 159점)을 제치고 수상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