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최승표의 여행의 기술

공항에 공짜로
외투 맡기는 비법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추운 겨울 동남아로 여행 가는 사람에겐 무거운 외투가 골칫거리다. 공항이나 공항철도역에 있는 외투 보관 서비스 업체를 이용하면 간편하다. 항공사와 여행사에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중앙포토]

겨울에 따뜻한 남쪽 나라로 여행하려는 당신. 남모를 고민이 있으실 게다. 두꺼운 외투를 어떻게 해야 하나. 갖고 가자니 캐리어가 꽉 차고, 공항에 맡기자니 돈이 든다고 하고. 바로 이때 여행의 기술이 들어간다. 항공사에 따라 공짜로 외투를 맡길 수도 있다.


우선 일반적인 외투 보관법을 알아보자. 인천공항·김포공항·김해공항 등 주요 공항이 코트 룸(Coat room), 즉 물품 보관 서비스를 제공한다. 공항에 입점한 세탁소, 택배 회사, 찜질방 등에서 닷새간 1만원을 받고 옷을 맡아준다. 보통 하루 늘 때마다 2000원씩 더 받는다. 외투 보관만 전문으로 하는 업체도 있다. ‘미스터코트룸’이 대표적이다. 인천·김포공항과 공항철도 서울역·홍대입구역에서도 옷을 맡길 수 있다. 엿새 보관이 1만4000원이다. 2000원을 더 내면 구두나 목도리도 보관해준다.


일반적인 방법은 위와 같다. 그러나 보다 저렴하게, 아니 아예 공짜로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어느 항공사를 이용하느냐가 중요하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탑승객은 아예 공짜다. 두 항공사 모두 12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닷새간 공짜로 외투 한 벌을 보관해준다. 대한항공 승객은 인천공항에서 ‘한진택배’, 아시아나항공 승객은 인천공항에서 ‘크린업에어’를 찾으면 된다. 절차도 간단하다. 비행기 표만 보여주면 옷을 받아준다. 닷새를 넘긴 뒤에는 하루 늘 때마다 아시아나항공은 2000원씩, 대한항공은 2500원씩 받는다. 대한항공은 하루 400마일리지 포인트를 쓸 수도 있다.

중앙일보

인천공항말 고 서울역, 홍대입구역 등 공항철도역에서도 외투를 맡길 수 있다. [사진 공항철도]

제주항공·이스타항공·티웨이항공 등 국내 저비용항공사는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인터넷에서 예약하거나 e티켓을 들고 인천공항이나 공항철도역에 있는 제휴 외투 보관 업체를 찾아가면 된다. 보통 5000원 깎아준다. 같은 값으로 7일까지 하루 더 맡아주기도 한다. 제주항공은 이달 4일부터 선착순 100명의 외투를 무료로 맡아준다.


외국 항공사를 이용한다면? 외투 보관 업체를 이용하는 방법밖에 없다. 이때도 기술을 쓸 수 있다. 온라인 여행사 ‘마이리얼트립’에서 ‘미스터코트룸’ 서비스를 예약하면 정가보다 싸게 이용할 수 있다. 어떤 비행기를 타든 상관없다. 인천공항·김포공항에서 6일간 9000원에 옷을 맡길 수 있다.


여행사 패키지상품을 이용해도 외투 보관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온라인투어·하나투어 등 일부 여행사가 여행상품 이용객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상품을 계약할 때 확인하시라. 할인율은 저비용항공과 비슷한 수준이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