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건강한 가족

알루미늄 용기에 젓갈 담지 말고 맥주캔으로 치킨 만들지 마세요

by중앙일보

조리 도구 올바른 사용법

중앙일보

조리 도구는 음식을 요리하고 담아내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 식재료와 직접 닿는 물품이면서 가스레인지·전자레인지의 뜨거운 열기에도 노출된다. 재질에 따라 잘못 사용하면 유해 물질이 녹아 나올 수 있다. 플라스틱 국자를 펄펄 끓는 국에 넣고 식품용이라고 표기되지 않은 빨간 고무 대야에 김장하는 습관이 해당한다. 신선한 식재료와 조리법만큼 식품을 담는 용기와 조리 도구를 올바르게 사용하는 법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재질별·상황별 올바른 조리 도구 사용법을 짚어본다.

짠 식품은 알루미늄 용기에 보관 않기

알루미늄 재질은 열전도율이 높아 음식을 빠르게 조리할 수 있고 무게가 가벼우며 쉽게 녹슬지 않는다. 코펠·냄비, 일회용 용기·포일 등에 다양하게 사용된다. 하지만 식초·토마토소스와 같이 산도가 강하거나 된장·매실장아찌 등의 절임·젓갈류·장류처럼 염분이 많은 식품은 알루미늄과 반응해 금속 성분이 나올 위험이 커진다. 알루미늄 재질 용기에 장기간 보관하지 말아야 한다. 조리 중에는 알루미늄 식기의 산화알루미늄 피막이 벗겨지지 않도록 목재 등 부드러운 재질의 도구를 사용하고 피막이 벗겨져 있으면 교체해야 한다. 새 제품을 구매한 경우 물을 한 번 끓여서 사용하면 산화알루미늄 피막을 좀 더 견고하게 만들어 준다. 알루미늄 포일을 쓸 땐 광택이 있는 면이든 없는 면이든 상관없이 어디든 식품을 놓아도 안전하다.

플라스틱 국자로 끓는 국물 뜨지 않기

멜라민수지는 멜라민과 포름알데히드가 결합해 만들어진 플라스틱 제품이다. 표면이 단단하고 도자기와 비슷한 촉감으로 가벼우며 잘 깨지지 않고 저렴해 여러 주방용품으로 많이 사용한다. 식기와 컵, 국자·뒤집개 같은 조리 도구 등이 있다. 대중식당의 하얀 밥그릇이나 색이 알록달록한 식기는 대부분 멜라민 재질이다.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은 내열 온도인 110~120도 이하로 사용해야 안전하다. 끓는 물 등 고온에 직접 오래 닿으면 균열이 생겨 멜라민과 포름알데히드가 나올 수 있다. 또 오븐이나 전자레인지에 넣어 사용하면 열·고주파에 가열돼 파손될 수 있다. 자외선 소독기 안에 오래 방치해도 안 된다. 자외선이 강한 환경에 오래 노출되면 변색하거나 균열이 생길 수 있다. 자외선 소독기에는 3시간 이내로 사용하고, 변색한 제품은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일회용 빈 페트병 씻어서 재사용 않기

다 마신 페트병에 다시 물을 담아 먹거나 얼려 먹는 건 피한다. 페트병은 일회 사용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제품이라서 가급적 재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재사용한다고 해서 유해 물질이 나오는 건 아니다. 하지만 입구가 좁은 형태의 페트병은 깨끗이 세척·건조하기 어려워 미생물에 오염될 가능성이 있다. 페트병뿐 아니라 1회용품으로 제조된 플라스틱 식기류나 병도 재사용하는 건 위생상 바람직하지 않다. 부득이하게 재사용해야 할 경우에는 깨끗이 세척한 다음 물기를 제거하고 잘 말려 사용해야 한다. 재사용은 2회를 넘지 않도록 한다.

통조림은 불판에 올려놓고 조리 않기

캠핑의 대표 요리 중 하나는 비어캔 치킨이다. 하지만 여기에 사용되는 맥주캔은 고열로 가열하는 것을 고려해 만든 제품이 아니다. 맥주캔 내외부에는 코팅과 인쇄가 돼 있다. 캔을 직접 불판 등에 올려놓고 바로 조리하면 내부 코팅제의 유해 물질이 식품에 녹아 나올 수 있다. 비어캔 치킨을 만들 때는 ‘비어캔 치킨 홀더’와 같은 별도 전용 기구를 사용해 조리해야 한다. 캠핑장에서 통조림을 불판 위에 그대로 올려놓고 조리하는 것도 금물이다. 남은 통조림 식품은 유리나 플라스틱 밀폐 용기에 담아 보관하고 가급적 빨리 먹는다. 한번 뚜껑을 연 통조림 식품은 뚜껑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음식이 금속·미생물에 오염될 수 있다.

코팅 프라이팬, 뚝배기는 식초로 닦기

조리 도구를 안전하고 오래 사용하는 방법의 하나는 세척을 올바르게 하는 것이다. 스테인리스 제품은 표면에 사용된 연마제로 인해 세제를 사용해도 기름때가 잘 지워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 키친타월에 식용유를 묻혀 닦아낸 후 주방 세제로 씻어내면 깨끗이 사용할 수 있다. 무쇠 재질의 불판·무쇠솥 등은 단단하지만 녹이 잘 슨다는 단점이 있다. 금속제 수세미 등으로 무리하게 문지르지 말고 세척 후 바로 물기를 닦아내면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뚝배기는 세제로 씻지 말고 물에 불렸다가 식초로 헹구는 게 좋다. 뚝배기 재질은 입자와 입자 사이가 커 세제가 잘 스며들기 때문에 식재료를 넣고 끓일 때 스며들었던 세제가 다시 나온다. 코팅 프라이팬은 구매 후 사용하기 전 식초를 넣어 상온에 수시간 방치하거나 살짝 끓여낸 후 세척하면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세척 후 물기를 닦은 후 식용유를 둘러 달궈 주는 방법을 반복하면 녹이 스는 것도 방지하고 금속 성분이 나오는 것을 줄일 수 있다.

전자레인지에 즉석밥 OK, 컵라면 NO

전자레인지에 사용할 수 있는 재질로는 종이제·유리제·도자기제와 합성수지제 중 폴리프로필렌(PP) 등이 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전자레인지에 사용할 수 있다고 표기된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예컨대 쿠키·과자 등을 넣는 왁스코팅 종이는 전자레인지용이 아닌 경우 식품에 왁스가 녹아 나올 수 있다. 전자레인지용으로 제조된 용기에 담긴 즉석밥은 가열해도 문제가 없다. 즉석밥 용기는 가열하는 동안에 파손이나 변형이 생기지 않도록 제조되는데 열·충격·산소차단에 좋은 폴리프로필렌 재질 등을 여러 겹으로 압착해 만든 용기가 일반적으로 사용된다. 폴리프로필렌은 내열 온도가 120도 이상으로 높다. 전자레인지 출력에 따른 조리시간을 지키면 변형되거나 유해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반면 ‘전자레인지용’이라고 표시되지 않은 컵라면은 전자레인지에 넣으면 안 된다. 일반 컵라면 용기는 발포성 폴리스티렌(EPS)이란 스티로폼이다. 성형이 우수해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지만 내열성이 낮아 전자레인지의 고주파 열에 변형되면서 화학 성분이 나올 수 있다. 투명한 랩을 쓸 땐 식품과 직접 접촉하지 않도록 공간을 두고 덮은 후 가열하는 것이 좋다. 랩은 100도 이상 고온으로 가열되지 않도록 하는 게 좋은데, 튀김처럼 지방 성분이 많은 식품은 가열 시 기름 성분 때문에 100도 이상으로 온도가 올라가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김치 담글 때 쓰는 물품 ‘식품용’ 확인

김치를 담그면서 대야·소쿠리·바가지·김장비닐 등을 사용하는데 반드시 식품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선택해 사용한다. 특히 김치·깍두기를 버무릴 때는 식품용으로 제조된 플라스틱이나 스테인리스 재질의 대야를 사용해야 한다. 빨간색 고무 대야는 일반적으로 재활용 원료로 만들어져 카드뮴 등 중금속이 용출될 우려가 있다. 식품용 기구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용 기구 구분 표시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식품용’ 단어나 ‘식품용 기구 도안’을 표시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는 게 좋다.

TIP 조리 도구 쓸 때 기억하세요

이민영 기자 lee.miniyoung@joongang.co.kr, 도움말=식품의약품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