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경찰 "'엽기토끼 살인 사건', 새 첩보 포함해 수사 중"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서울 양천구 신정동 일대에서 지난 2005~2006년 발생한 '엽기토끼 살인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새로운 첩보를 확보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13일 경찰청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미제사건수사팀은 사건 당시 확보한 DNA 자료, 수사기록 등과 부산지방경찰청에서 최근 제출한 첩보까지 종합해 수사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진행된 출입기자단과의 정례간담회에서 "미제사건수사팀에서 사건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이 언급한 '새로운 첩보'는 현재 부산지방경찰청 소속인 경찰관으로부터 나온 것으로, 2008년 신정동과 경기도 화성에서 각각 강도강간 범행을 함께 저지른 2인조가 '엽기토끼 살인 사건' 용의자일 수도 있다는 내용이다. 2건의 강도강간 사건으로 2인조 가운데 한 남성은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복역 후 작년에 출소했고, 다른 남성은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올해 출소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엽기토끼 살인 사건'은 2005년 신정동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으로, 20대 여성 권모씨가 인근 주택가에서 쌀 포대에 끈으로 묶여 숨진 채 발견된 미제사건이다. 같은 해 11월에는 역시 신정동에서 40대 여성 이모씨가 살해돼 비슷한 방식으로 유기됐다.


지난 2015년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이 사건의 생존 피해자 박씨의 진술을 토대로 사건을 다뤘다. 당시 박씨는 피신하기 위해 숨은 2층 계단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부착된 신발장을 봤다고 증언해 앞선 두 사건은 '엽기토끼 살인 사건'으로 대중에 알려지게 됐다. 지난 11일에는 이 사건 관련 제보자의 진술을 토대로 몽타주를 완성해 범인을 추적하는 과정을 그려 또 다시 화제를 모았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