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도 병원 수술실서 개떼 습격으로 신생아 사망

by중앙일보

중앙일보

모닥불가에 모여있는 인도의 떠돌이 개. [EPA=연합뉴스]

인도 북부의 한 병원 수술실에서 신생아가 개떼의 습격으로 사망한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AFP통신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우타르프라데시주 파르루카바드 지역의 사립병원 수술실 내에서 태어난 지 3시간 된 신생아가 떠돌이 개 무리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개들은 열린 창문으로 수술실에 진입했고 신생아는 온몸에 상처를 입은 채 숨졌다. 이 신생아는 당시 수술실에 방치돼 있었다.


현지 경찰은 "아기가 창문이 열린 수술실에 돌보는 이 없이 남겨진 상태였던 것으로 가족은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족은 병원 측이 애초 아기가 사산됐다고 알렸다가 문제가 불거지자 돈으로 입막음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 병원은 허가 없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경찰은 병원을 봉쇄하고 관련 직원을 기소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아기에 대해 부검도 할 예정이다.

중앙일보

인도의 떠돌이 개. [AP=연합뉴스]

인도는 이처럼 전국적으로 3000만 마리에 달하는 떠돌이 개 때문에 골치를 앓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열악해 떠돌이 개들이 종종 병원 건물 안으로 들어오기도 한다. 이달 초에는 우타르프라데시의 정부 운영 병원 내 침상에서 자는 개들이 발견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광견병 환자도 많이 발생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인도에서 개에 물려 광견병으로 숨지는 이는 연간 2만명에 이른다. 전 세계 광견병 사망자의 약 3분의 1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