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코로나 폭로의사 리원량 모친 "경찰, 내 아들에 한 짓 해명하라"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생 사실을 최초로 폭로했던 중국 의사 리원량의 어머니가 아들에게 침묵을 강요한 경찰에 해명을 요구했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리원량의 어머니는 중국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리스핀(Pear Video)을 통해 지난 7일 아들이 사망한 후의 심정을 토로했다.


리원량의 어머니는 이 영상에서 “진실이 밝혀지기 전에 내 아들은 한밤중에 우한 경찰서로 불려갔다”며 “그들(경찰)이 우리에게 아무런 해명도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괜찮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리원량은 지난해 12월 30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와 유사한 코로나바이러스 증세가 있는 환자 보고서를 입수해 이를 대학 동창들의 단체 채팅방에 공유했다. 우한 경찰은 리원량을 괴담 유포자로 몰았고 리원량은 지난달 3일 경찰서에 불려가 인터넷에 사실과 다른 내용을 올렸다는 내용의 ‘훈계서’에 서명을 해야 했다.


이후 리원량은 병원에서 환자를 돌보다가 신종코로나에 감염됐고 4주 가까이 투병하다 지난 7일 34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리원량의 죽음 후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나는 언론의 자유를 원한다’는 해시태그 글은 286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웨이보 등에서는 ‘우한 정부는 리원량에게 사과하라’는 글 등이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글은 중국 당국에 의해 곧바로 삭제되고 있다.


리원량의 어머니는 “과거로 돌아간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그의 결정을 지지할 것”이라며 “그것은 아들의 바람이었고, 가족은 그것을 지지해야만 했다. 우한의 상황은 참혹했고, 그는 의사였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소식을 다른 이들에게 알렸다는 이유로 의사 리원량이 지난 3일(현지시간) 공안 파출소에서 서명한 ‘훈계서’. [리원량 웨이보 캡처=연합뉴스]

한편 리원량의 부인인 푸쉐제(32)는 지난 8일 웨이보를 통해 남편의 사망 후 첫 성명을 내놓았다.


푸쉐제는 “남편과 가족에게 보여준 모든 사람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한다”며 “하지만 내가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라면서 인터넷상에 퍼진 것 등은 모두 가짜이며, 나는 이러한 요청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리원량의 사망 후 중국 온라인에는 리원량의 부인이라고 사칭해 기부를 요청하는 글 등이 퍼졌으며, 부인 역시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는 소문도 돌았다.


푸쉐제는 “나는 정부와 남편이 일했던 병원에서 주는 공식 보상금이나 보험금, 정부가 승인한 자선기관의 기부만 받을 것”이라며 “나의 개인적인 상황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메시지를 퍼뜨리는 것도 삼가 달라”고 호소했다.


리원량과의 사이에 5살 아들을 두고 있는 푸쉐제는 오는 6월 둘째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