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샤테크? 이젠 스테크! 한켤레 24억, 세계서 가장 비싼 운동화들

by중앙일보

‘샤테크’라는 말이 있다. 프랑스 브랜드 ‘샤넬’과 ‘재테크’의 합성어로, 샤넬 제품을 사두면 나중에 가격이 올라 시세 차익을 볼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런데 이젠 샤테크 대신 ‘스테크’의 시대가 됐다. 훗날 값이 오를 '스니커즈(운동화)'를 사두는 것으로 재테크를 한다는 의미다. 그만큼 스니커즈의 인기가 높아졌고, 특히 특별한 인물이나 브랜드와 협업한 한정판, 단종됐지만 지금까지 찾는 사람이 많은 빈티지 스니커즈는 시간이 지날수록 몸값이 천정부지로 뛴다. 실제로 지난해 말 나이키와 지드래곤이 협업해 출시한 '나이키 에이포스1 파라노이즈’는 발매 즉시 정가(21만9000원)보다 60배가량 비싼 1300만원까지 재거래 가격이 올랐다.

중앙일보

'솔리드 골드 OVO x 나이키 에어조던'. 순금을 사용한 이 스니커즈의 가격은 자그마치 24억2200만원이다. [사진 스톡X]

지금까지 출시된 스니커즈 중 가장 비싼 제품은 무엇일까. 바로 2016년에 세상에 선보인 ‘ 솔리드 골드 오보(OVO) x 나이키 에어조던’이다. 이 스니커즈의 가격은 무려 200만 달러(한화 24억2300만원). 유명 래퍼 드레이크를 위해 아티스트 매튜 세나가 만든 작품으로, 신발의 금빛은 페인트가 아닌 실제 24K 금을 사용한 것이다. 신발 한 짝의 무게만 약 23kg(50파운드)에 달하는 세상에 하나뿐인 스니커즈다.


이 신발이야 특정 개인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지만, 일반적으로 판매하는 스니커즈의 가격도 상상을 초월한 것들이 많다. 특히 신제품을 사서 다시 되파는 일종의 중고 거래 시장인 ‘리셀’(Re-sell) 시장에는 희귀 스니커즈들의 몸값이 만만찮다.

중앙일보

나이키 에어 맥 백 투 더 퓨처(2016). [사진 스톡X]

한정판 운동화 거래가 활발하게 일어나는 미국의 유명 온라인 리셀 사이트 ‘스톡X’가 최근 사이트를 통해 알린 가장 비싼 스니커즈는 2016년 출시한 ' 나이키 에어 맥 백 투 더 퓨처'다. 이 스니커즈의 가격은 자그마치 2만8000달러(한화 3392만원)다.


1989년 개봉한 영화 '백 투 더 퓨처2'에서 주인공 마티 맥플라이(마이클 제이 폭스)가 착용했던 스니커즈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것으로, 총 89족이 출시됐다. 미래형 디자인에 충전식 배터리가 내장돼 있어 밑창과 발뒤꿈치 부분에 달린 LED 패널에 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스톡X는 "영화 백 투더 퓨처 첫 번째 편이 개봉한지 35주년이 되는 올해 7월이 되면 가격이 더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앙일보

나이키 에어조던11 레트로 프리미엄 데릭 지터. [사진 스톡X]

최근엔 래퍼가 최고의 스니커즈 협업 인물이 됐지만, 원래 한정판 스니커즈를 만든 장본인은 전설적인 운동선수들이다. 미국 농구 선수 마이클 조던의 이름을 딴 '나이키 에어조던' 시리즈는 스니커즈 매니어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 높은 제품이다. 에어조던 중에서 최근 스톡X가 밝힌 최고가 스니커즈는 ‘ 나이키 에어조던11 레트로 프리미엄 데릭 지터’다. 이 제품은 올해 초 MLB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미국의 전설적인 야구 선수 데릭 지터를 위해 만든 특별판으로, 1996년 데뷔해 은퇴할 때까지 뉴욕 양키스에서 뛴 그의 활동을 기리기 위해 뉴욕 양키스 스타디움 근처 팝업 매장에서 판매했다. 판매 방식도 특이해 복권처럼 긁어 당첨을 확인하는 스크래치 티켓을 판매하고, 여기서 당첨된 사람에게만 살 기회를 줬다. 출시 개수는 단 5족. 스톡X는 이 중 하나가 1만8257달러(한화 2211만원)에 판매돼 역사상 가장 비싼 에어조던이 됐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마이클 조던이 신었던 2억원짜리 컨버스 농구화 패스트 브레이크. 조던의 친필 사인이 있다. [사진 스니커뉴스]

아이러니하게도 마이클 조던이 직접 신었던 스니커즈 중에 몸값이 가장 뛴 제품은 '컨버스'의 신발이다. 조던이 84년 미국 LA 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을 거머쥐었을 때 신었던 ' 컨버스 패스트 브레이크'로, 2017년 미국 한 경매에 나와 19만 달러(한화 2억3018만원)에 낙찰됐다. 같은 경기에서 입었던 조던의 유니폼은 이보다 비싼 한화 3억원에 팔렸다.

중앙일보

컨버스 X 버즐 아블로 척 70. [사진 컨버스]

컨버스 스니커즈 중 최근 주목받은 또 다른 제품은 '루이 비통'의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이기도 한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의 패션 브랜드 '오프 화이트'와 협업한 ' 컨버스 x 버질 아블로 척 70'이다. 중고 거래 사이트 '더 리얼리얼'에서 거래된 이 스니커즈의 가격은 1134달러(한화 137만4000원). 출시 당시 정가가 130달러(한화 15만7000원)정도였으니 본래 가격 대비 9배 가까이 뛰었다.

중앙일보

휴먼 레이스 트레일 샤넬 앤 퍼렐 NMD. [사진 스니커 프리커]

나이키의 경쟁자인 아디다스 제품 중 가장 비싼 리셀가를 기록한 것은 래퍼 퍼렐 윌리엄스에 샤넬까지 가세한 ' 휴먼 레이스 트레일 샤넬 앤 퍼렐 NMD'다. 2017년 말 프랑스 파리의 유명 패션 편집숍 '콜레트'의 폐점을 아쉬워하며 퍼렐 윌리엄스와 당시 샤넬의 수장이었던 칼 라거펠트가 함께 검정 NMD 스니커즈 위에 한짝씩 이름을 새긴 디자인이다. 총 500켤레만 생산한 한정판으로 출시 가격은 1000유로(한화 130만원), 재판매가는 1만1135달러(한화 1349만원)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