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강성부 "조현아가 먼저 연락…조원태 3년 못간다더라"

by중앙일보

"조원태 경영 5년 한진 2조 적자

전문경영체제 도입하자는 것

조현아, 경영불참 계약서 썼다"


한진그룹의 경영권 향배를 가를 한진칼 주주총회가 1주 앞(27일)으로 다가왔다. 경영권을 지키려는 조원태 회장 진영의 지분(의결권 기준)은 33.45%, 빼앗으려는 3자연합(KCGIㆍ반도건설ㆍ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지분은 31.98%로 팽팽하다. 양 진영을 이끄는 ‘키맨’인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와 강성부 KCGI 대표를 중앙일보가 각각 단독 인터뷰했다. 강 대표는 "장기전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델타항공에 한진칼 지분을 블록딜로 팔라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강성부 대표와의 일문일답.

중앙일보

강성부 KCGI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IFC빌딩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200318

Q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선임안 반대 이유는.


A : “조 회장이 경영권을 쥔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대한항공은 총 1조7400억원, 한진칼은 총 3500억원의 적자를 냈다.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은 2017년 단 한 차례를 제외하고는 계속 적자였다. 영구채를 포함하면 부채비율이 1600%대에 이르는 데 이건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그간 세계 주요 항공사들이 저금리ㆍ저유가로 엄청난 흑자를 낸 것과는 반대다. 그가 경영실패를 불러온 장본인이라는 얘기다”


Q : 모든 경영에서 조 회장이 물러나라는 뜻인가?


A : “그렇다.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 때 어머니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의 집에서의 난동을 비롯해 과거 뺑소니 사고, 70대 노인 폭행, 부정편입학을 둘러싼 논란, 리베이트 수수 의혹 등을 보면 경영인ㆍ기업가로서 최소한의 도덕적ㆍ윤리적 함량도 갖추지 못했다”


Q : 3자연합이 내세우는 바는 무엇인가?.


A : “전문경영체제를 도입하자는 것이다. 한진그룹의 현 상황에서 유일한 해법이다. 그래야 독단적 의사결정을 예방할 수 있다”

중앙일보

Q : 3자연합이 사내이사로 추천한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등에 대해 한진에서는 항공 전문가가 아니라고 비판한다.


A : “과거 파산한 일본항공(JAL)을 살린 구원투수는 전자ㆍ정보기기 업체 교세라의 이나모리 가즈오 명예회장과 공대 출신 정보기술(IT) 전문가들이었다. 우리가 추천한 후보들은 2002년 월드컵 당시 히딩크처럼 회사의 변화를 이끌 전문경영인들이다”


Q : 오너 리스크를 비판하면서 과거 ‘땅콩 회항’으로 공분을 샀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끌어들였는데.


A : “여론의 비판을 충분히 알고 있다. 조 부사장이 한진그룹 경영에 참여할 것이라는 의구심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3자연합의 협약에는 조 전 부사장을 포함한 3자연합 인물의 경영 참여를 원천봉쇄하는 확약이 있다. 조 부사장 스스로도 경영 참여를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Q : 확약의 내용은 무엇인가?


A : “주주들은 경영에 참여하지 않고, 경영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내용이다. 이를 어길 경우 막대한 금전적 피해를 보게끔 장치를 만들어 놓았다”

중앙일보

3자연합의 주주 간 계약서 일부. [자료: KCGI]

Q : 조 전 부사장과는 어떻게 뜻이 맞았나.


A : “지난 1월 조 전 부사장 측에서 먼저 연락이 왔다. 조원태 회장의 크리스마스 난동 사건으로 실망이 컸던 것 같다. 2월 조 전 부사장이 미팅에서 “조 회장 체제로는 한진그룹이 3년 이상 버티기 힘들 것”이라고 하더라. 조 회장의 성품과 역량을 누구보다 잘 아는 누나의 판단이 이 정도다. 나와 생각이 같아 의기투합했다. 손잡는 조건으로 “경영 참여는 안된다”고 강조했고, 조 전 부사장이 이를 수용했다. 조 전 부사장은 모든 것을 내려놓은 상태다”


Q : 반도건설까지 3자연합에 합류했다.


A : “1월쯤 반도건설 측과 처음 접촉했고 결국 셋이 뜻을 모았다. 이에 앞서 한진에서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쪽에 먼저 도와달라고 연락을 해서 양측이 몇 번 만났다. 이 과정에서 권 회장 쪽에 몇몇 제안이 왔는데 결국에는 없던 일이 됐다. 권 회장 측에서 배신감을 느낀 것 같다”


Q : 3자연합이 지분 3.04%를 추가 매수해 총 지분이 40.12%로 늘었다.


A : “주주명부 폐쇄 이후 추가로 매입한 지분이라 이번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다. 장기전을 염두에 둔 포석이다. 이미 한진칼 등에 투자해 원금 대비 2배 이상의 수익을 냈다. 우리가 ‘먹튀’, ‘투기자본’이라면 지분을 처분했지 추가로 매입할 이유가 없다”


Q : 한진의 우군인 델타항공도 꾸준히 지분을 늘리고 있다.


A : “델타항공에 우리에게 지분을 블록딜로 팔라고 제안했다. 델타가 항공 분야의 시너지를 의도한 것이라면 지주사인 한진칼이 아닌 대한항공을 사는 것이 맞다고 설득하고 있다.”


Q : 한진그룹 계열사 노조들은 현 경영진을 지지한다.


A : “우리가 구조조정을 할 것이라는 두려움 때문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그런 일은 없다고 약속한다. KCGI는 현대시멘트, 이노와이어리스 등 인수한 회사에서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중앙일보

강성부 KCGI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IFC빌딩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Q : 이번 주주총회를 어떻게 예상하는가.


A : “솔직히 모르겠다. 국민연금과 소액주주들의 선택이 승패를 가를 것으로 보이는데, 국민연금이 누구 손을 들어줄지 감이 안 온다. 소액 주주들의 위임장을 열심히 받고 있다. 주주총회와 관련된 각종 가처분 신청과 금감원 조사 요청이 어떻게 결정될지도 큰 변수다”


Q : KCGI의 출자자들은 누구인가?


A : “외국계, 특히 중국계 자금이라는 루머가 나오는데 100% 한국 자금이다. 자산가ㆍ기업인은 물론 일반 법인과 헤지펀드 등 다양한 곳에서 투자했다. 금감원ㆍ공정위에 매번 보고한다”


Q : KCGI도 결국에는 ‘엑시트’하지 않겠는가.


A : “기업가치를 최대한 높게 끌어올리는 순간이 엑시트를 하는 시점이 될 것이다. 그때는 우리만 이익을 보는 것이 아니다. 기업은 성장하고, 소비자는 만족하고, 직원들은 보너스를 받고, 주주는 배당을 얻고, 국가는 더 많은 세금을 거두게 되기 때문에 모두에게 윈윈이다”


손해용 경제에디터 sohn.y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