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석천 거듭 해명…"이태원 폐업, 최저임금 직접적 이유 아냐"

by머니투데이

홍석천 거듭 해명…"이태원 폐업, 최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연락 없이 기사 쓰면서 제목서 최저임금 강조" 비판]

 

방송인 홍석천이 경리단길 식당 폐업과 관련해 "최저임금이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석천은 지난 21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태원에서 18년 정도 가게 운영을 했고, 최근 두 곳이 문을 닫았다"며 "최저임금 문제가 가게를 닫은 직접적인 이유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뷰를 한 기자에게) 최저임금 때문이라고 제목을 쓰면 안 된다고 이야기도 했었다"며 "다른 매체에서는 나에게 연락도 없이 기사를 쓰면서 최저임금 때문에 폐업을 한 걸로 제목을 해놨더라"고 말했다.


앞서 홍석천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식당을 폐업했다고 밝혔다. 당시 이 언론사는 제목에 '홍석천 "저도 가게 문닫아..사람 모이게 임대료 내려야 상권 살아요"(인터뷰)'라고 썼다. 홍석천은 경리단길 등 골목상권의 어려움은 임대료의 폭등, 사라지는 거리의 특색, 그리고 최저임금제의 급격한 상승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해당 인터뷰가 인용 보도 되면서, 제목에 폐업의 원인으로 '최저임금'이 강조됐다. 이에 홍석천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목이 제 의도와 많이 다르다"며 "자영업자살리기와 경리단길을 비롯한 골목상권살리기 해결책에 대한 이야기를 더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