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간암세포 굶겨 죽인다

by머니투데이

리소좀 안 아르지닌 감지·제어 기술 개발

간암세포 굶겨 죽인다

(왼쪽부터)이정원 서울대 교수와 최선 이화여대 교수/사진=한국연구재단

국내 연구진이 새로운 간암 치료법으로 ‘굶겨 죽이는 법’을 학계에 제시했다. 간암 세포의 식량이라고 할 수 있는 아미노산(아르지닌)을 차단, 고사시키는 방법이다.


이정원 서울대 교수와 최선 이화여대 교수로 이뤄진 공동연구팀이 간암세포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 아미노산(아르지닌)의 감지와 이동능력을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임상연구에 따르면 간암세포는 아미노산 중 하나인 아르지닌을 스스로 생성하지 못해 외부에서 섭취해야 한다. 아르지닌 분해효소를 처리해 간암세포가 아르지닌을 이용할 수 없게 하는 치료시도가 있었으나, 내성이 동반되는 한계에 부딪혔다.


연구팀은 아르지닌을 분해하기 보다 단백질 합성에 활용되지 못하도록 세포질로의 이동을 제한했다. 이 과정에서 아르지닌을 감지해 이동시키는 것이 'TM4SF5'라는 막단백질을 알고, 저해제를 이용했다. 세포질로 이동한 아르지닌이 간암 세포의 생존과 증식에 쓰이지 못하도록 한 것.


연구팀은 특히 그동안 개발해온 TM4SF5 억제 화합물(TSAHC)을 이용하면 TM4SF5와 아르지닌 결합을 억제하고, 단백질 합성 신호전달을 방해해 간암세포 증식을 차단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이정원 교수는 "그동안 정확하게 밝혀내지 못했던 리소좀 내부의 아르지닌 감지 센서를 생리적 수준에서 살핀 연구“라며 ”아르지닌의 이동성을 제어함으로써 궁극적으로 간암세포를 굶겨 죽이는 기전과 단서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세포대사 분야 국제 학술지인 '셀 메타볼리즘'에 게재됐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