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차명진, 日 불매운동 비하 "저급한 반일감정, 문재인의 상술"[전문]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세월호 막말' 이후 3개월…일제 불매운동 비판해 논란]

머니투데이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차 전 의원 페이스북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국내에서 이어지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퇴행적 운동"이라고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세월호 막말' 파문으로 한국당에서 징계를 받은 지 약 3개월 만이다.


차 전 의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대한 조언'이라는 글을 올리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이나 국산부품 자력갱생운동 같은 퇴행적인 운동으로 일부 대중의 저급한 반일 종족주의 감정에 의지하는 문재인의 얄팍한 상술을 비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플래카드 게첩(揭帖·내붙임) 사건은 완전 패착"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 26일 한국당 중앙당 사무처가 전국 당원협의회에 '일본의 수출 규제 중단을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반드시 게첩하라'는 공문을 보낸 것에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이어 그는 "거듭 말하지만 아베의 수출금지조치가 주요 공격 대상이어서는 안 된다. 문재인에게 징용 문제를 제3국 조정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 이걸 주장한다고 해서 아베 편드는 거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차 전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정치인이 시민 운동가도 아니니 대중적 정서에 떨어져 홀로 광야에서 외치는 건 안 맞다고 할 수 있다. 대중 뒤꽁무니나 쫓는 정치인은 자격 상실"이라며 "좋은 지역구에서 배지 한 번 더 다는 건 가능하겠지만 지도자는 못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베도 치사하지만 문쟁니이 원인제공자니 국민 우민화 동원하지 말고 당신이 결자해지 ₩하라'고 말해라. 이게 안 먹힌다 싶으면 일단 함구하든지 해야지 우리가 나서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뭔가? 그런다고 중간층이 표 안 준다. 대충 뒤꽁무니나 쫓는 찌질이로밖에 안 본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5주기를 앞두고 막말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지난 4월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겨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했다.


차 전 의원은 이 발언으로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에 모욕죄로 고소를 당했고, 자유한국당에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후 지난 4월16일 "깊이 사과드린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빈다"고 사과했으나, 지난달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사적으로, 공적으로 세월호 괴담의 피해당사자"라며 말을 바꾸기도 했다.


다음은 차명진 페이스북 글 전문.


< 황교안 대표에 대한 조언 >


모처럼 잘했다.


문재인에게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하라고 공개요구한 거 좋았다.


황 대표한테 기대를 완전히 접었는데 이 껀으로 약간 희망을 갖게 됐다.


근데 쫌 늦었다.


예비역 장성 백여 명을 모시고 판문점에서 정색하고 발표하는 기자회견이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문재인에 대한 책임 추궁이 빠진 게 결정적으로 아쉽다.


"문재인 OUT"을 대놓고 주장하기 뭐하다면 "대국민 사과하고 일체의 외교안보업무에서 당장 손 떼라!" 주장했어야 했다.


기왕에 말이 나왔으니 한마디 더.


일본제품 불매운동 플랭카드 게첩 사건은 완전 패착이다.


거듭 말하지만 아베의 수출금지조치가 주요공격 대상이어서는 안된다.


문재인에게 징용문제를 제 3국 조정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


미국한테 중재요구하는데 그거 공식화하면 제 3국 중재위원회다.


그거 주장한다고 아베 편 드는 거 아니다.


그리고 일제품 불매운동이나 국산부품 자력갱생운동 같은 퇴행적인 운동으로 일부대중의 저급한 반일 종족주의 감정에 의지하는 문재인의 얄팍한 상술을 비판해야 한다.


정치인이 시민운동가도 아니니 대중적 정서에서 떨어져 홀로 광야에서 외치는 건 안맞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고 대중 뒤꽁무니나 쫓는 정치인은 자격상실이다.


좋은 지역구에서 뱃지 한 번 더 다는 건 가능하겠지만 지도자는 못된다.


"아베도 치사하지만 문재인이 원인제공자이니 국민 우민화 동원이나 하지 말고 당신이 결자해지하라."


이렇게 하던지, 그게 안먹힌다 싶으면 때를 봐서 일단 함구하던지 해야지 우리가 나서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뭔가?


거듭 말하지만 그런다고 소위 중간층이 표 안준다.


대중 뒤꽁무니나 쫓는 찌질이로밖에 안본다.


이제라도 철회하시오!


그런 말도 안되는 지시를.


박가영 기자 park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