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0년째 썩지않은 맥도날드 치즈버거, 정말?

by머니투데이

[아이슬란드의 한 고객이 2009년 구매, 현재도 썩지 않고 그대로 보존…맥도날드측 "건조한 상태에선 그럴수도"]

머니투데이

10년이 지난 햄버거와 감자튀김은 지금도 스노트라 하우스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사진=스노트라 하우스 홈페이지 캡처

아이슬란드에서 2009년 구매했던 맥도날드 치즈버거와 감자튀김이 10년이 지난 지금도 부패하지 않고 보관돼 관심을 끌고 있다.


3일 AFP통신에 따르면 2009년 경제위기로 인해 아이슬란드에서 3개 밖에 없던 맥도날드 지점이 모두 문을 닫았다. 히요르투르 스마라손은 그해 10월 31일 아이슬란드의 마지막 맥도날드 햄버거와 감자튀김이라고 생각하고 구매해 비닐봉지에 넣고 차고에 3년 동안 보관했다. 스마라손은 "맥도날드 음식이 썩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 말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스마라손은 구매한 지 3년이 지난 후에도 햄버거 세트가 그대로 보존돼있자 이를 아이슬란드 국립 박물관에 기증했다. 그러나 몇 년 후 박물관 측에서 보관이 어렵다며 스마라손에게 햄버거를 버릴지 물었지만 스마라손은 그 햄버거와 감자튀김이 '역사적 가치'가 크다고 생각해 다시 가져와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의 한 호텔에 보관했다.


스마라손은 이후 해당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스노트라 하우스'라는 게스트 하우스를 운영하는 친구들에게 줬다. 현재 이 햄버거 세트는 유리 케이스 안에 담긴 채 게스트하우스 라운지에서 전시중이다.

머니투데이

스노트라 하우스 측은 "10년이 지났는데 아직 멀쩡해!"라며 햄버거를 전시하고 있다/사진=스노트라 하우스 인스타그램

구매한 지 1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이 맥도날드 치즈 버거와 감자튀김은 겉으로 볼 때 곰팡이가 피거나 부패하지 않고 유지되고 있다.


맥도날드는 자사 햄버거가 부패하지 않는다는 주장에 대해 지난 2013년 "적절한 환경에서는 다른 식품들처럼 썩을 수 있지만, 건조한 상태에서는 곰팡이나 박테리아가 자라지 않을 수 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아이슬란드 대학교 식품공학과 뵈른 아달보른손 교수는 AFP 측에 "수분이 없으면 음식은 말라버릴 뿐"이라고 이 현상을 설명했다.


해당 햄버거와 감자튀김은 스노트라 하우스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고 있다. 스노트라 하우스 측은 이 영상이 하루 4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도엽 인턴 dykfactionist@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