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감정 안 나온다고 몸 더듬었다"…연기학원 원장 성폭행 의혹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영화인 출신 연기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수강생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채널 A는 지난 27일 오후 영화인 출신 연기학원 원장 A씨가 미성년자 수강생을 지속적으로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년 전 지방에 새로 연기학원이 들어서자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던 수강생 B씨는 학원에 등록했다.


B씨는 "제 표정에서 감정이 너무 안 나온다고 따로 원장실로 불러서 몸을 더듬고 하다 (원장이) '불감증인가?' (당시에는) 불감증 이런 말을 들어도 솔직히 무슨 뜻인지도 몰랐다"며 집과 모텔에서 일 년간 성폭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B씨는 "다짜고짜 집으로 부르셨다. 방 네 개가 있었다. 책방(서재) 같은데 불러서 그냥 딱 하나 (옷을) '까'"라며 "(처음엔) 놀랐는데 아무렇지 않은 척, 대담한 척 했다. 왜냐하면 많이 들어왔고 그 사람한테. 여배우로서 감독이든 매니저든 몸을 바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수없이 말했다"고 했다. B씨는 정신적으로 세뇌된 상태라, 성폭행을 거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A씨는 B씨와 사귀는 사이였으며 성관계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A씨는 "모텔을 한 번 간 게 아니라 그런저런 이유가 있어서 몇 번을 가기는 했는데, 가서 (방을) 같이 잡아주고 (나는) 나온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B씨 외에도 A씨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피해자는 더 있었다. C씨는 원장실로 불려가 탈의를 요구받았다며 "'옷을 벗어요? 여기서요?' 했더니 '뭐 부끄러우냐고 서울에서는 이런 거 아무것도 아니다. 연예인들 자기 앞에서 옷 다 벗고 티비에서 나온 춤 그대로 춘 적도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조연급으로 꽂아줄테니 나랑 한 번 자자, 이러면 너는 어떻게 대답할 거냐'라고 (A씨가 말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A씨는 향후 촬영에 대비해 신체를 봐둘 필요가 있었고, 우스갯소리로 한 말이 와전됐다고 해명했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