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마스크 쓴 신랑신부 등장한 통일교 3만명 합동결혼식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이 합동결혼식을 개최했다.


통일교는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2020 천지인참부모 효정 천주축복식과 천지인참부모 천주성혼 6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64개국에서 온 미혼 가정 6000쌍, 기혼 가정 9000쌍 등 3만여 명의 커플이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에 대한 우려로 중국과 대만 커플은 행사에서 제외됐다.


이날 행사에 앞서 출입하는 전 인원에게 열 비접촉 열감지기 검사가 행해졌다. 행사장 입구, 화장실, 휴게 시설 등에는 소독제 100개를 배치됐다. 주최 측은 예비 관객에게 마스크를 나눠주며 착용을 독려했다. 턱시도와 드레스에 마스크를 쓴 예비부부도 많았다.


통일교 관계자는 "이번 축복식에 참석하는 분들한테는 마스크와 소독제를 가져올 수 있도록 안내를 했고, 부족할 시 현장에서도 추가로 나눠 줬다. 청심국제병원과 연계해 행사를 안전하게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한학자 총재는 주례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에는 축복을 받는 선남선녀들과 세계 축복 가정들이 함께 참석하고 있다"며 "천일국의 밝은 미래를 전 세계에 보여주는 이날이야 말로 하늘 부모님께서 얼마나 기다려오셨을까 (감격스럽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늘 축복받는 이들을 통해서 더더욱 축복가정으로서 책임을 하여 입적하는 자랑스러운 당신의 천일국의 백성이 탄생되고 있사오니 기뻐 받아주시옵소서"라며 "하늘의 크신 사랑 앞에 참부모님의 이름으로 결혼을 숙원선포 하나이다"라고 말했다.


통일교에 따르면 축복식은 '하나님 아래 인류 한 가족(One Family under God)'이라는 문선명·한학자 총재의 평화이념을 실현하기 위해 시작됐다. 문선명·한학자 총재의 가르침 하에 선남선녀가 하나님을 중심으로 한 영원한 사랑으로 순결한 참가정을 이룰 것을 다짐하는 의식이다.


1961년 36쌍 때부터 문선명·한학자 총재가 직접 축복식 주례를 봤고, 문 총재 사망 후엔 한 총재 단독 주례로 진행되고 있다. 2012년부터는 매년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다.


통일교는 1954년 5월1일 서울 성동구 복학동 한 가정집에서 창립된 종교로 창시자는 고(故) 문선명 총재다. 교단 측은 전 세계 신자 수를 300만명 규모로 추산하고 있다. 통일교는 신자들끼리만 결혼이 가능하며, 대다수는 국제결혼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