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8억원대 아파트 가진 20대 무주택자처럼 조작…PD수첩 "송구"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MBC 'PD수첩' 로고 /사진=MBC 홈페이지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이 인터뷰 조작 논란에 결국 사과했다. 지난 11일 방송 내용에서 무주택자처럼 묘사된 20대 여성이 사실은 8억원대 아파트 소유자로 추정된다는 누리꾼들의 분석이 나오면서 논란이 이어지자 이를 시인한 것이다.


PD수첩은 지난 12일 오후 'PD수첩 인터뷰 출연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이라고 공식입장문을 내고 "혼란을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방송된 'PD수첩 - 2020 집값에 대하여 3부'에는 서울 용산구 한 주상복합아파트에 전세로 거주하는 20대 주부 김모씨가 인터뷰했다. 이날 방송 내용은 주로 수도권 일대 무주택자들의 고민과 청년들이 집을 살 수 없는 구조적 문제 등에 대해 다뤘다.


김씨의 인터뷰 내용도 이런 맥락에서 등장했다. 김씨는 "정말 뼈저리게 느꼈다. 샀으면 이것도 1억2000만원이 올랐을 텐데"라고 아쉬워했다. 또 집을 살 때까지 아이를 낳지 않으려는 것이냐는 제작진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제작진이 직접적으로 김씨를 무주택자로 소개하진 않았지만 맥락상 집을 살 때까지 출산도 포기하는 청년의 사례로 읽힐 수 있는 대목이었다.


다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이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방송 직후부터 디시인사이드 부동산갤러리를 비롯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씨가 사실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의 9억원대 아파트 소유주라는 게시물이 퍼졌다.


김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카카오톡 오픈채팅방(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대화방)에서 나눈 대화도 공개됐다. 이 인물은 얼마 전 서대문구 한 아파트를 샀다며 "PD수첩에서 연락이 와서 밀레니엄 세대 부동산 관련해서 인터뷰했고 제가 가재울 뉴타운 구입했다는 것은 특정짓지 않고 모자이크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말했다"며 "방금 PD한테 전화가 와서 특정 아파트를 매수했다는 부분은 편집할테니 모자이크 처리하지 말고 방송 나가면 안 되겠냐고 물어봤다. 어떻게 하는 것이 좋겠느냐"고 채팅방 참여자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머니투데이

누리꾼들이 MBC 'PD수첩'에 인터뷰한 20대 김모씨로 추정한 카카오톡 대화방 갈무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들은 이 대화록과 방송에서 김씨가 스마트폰으로 들여다보던 시세 그래프에 찍힌 아파트 이름이 서대문구 아파트라는 점을 근거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머니투데이

지난 11일 방송된 MBC 'PD수첩' '2020 집값에 대하여' 방송화면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논란 속에 PD수첩은 유튜브 채널에 본방송 분량 중 김씨 인터뷰 부분을 삭제하고 방송 클립을 올렸다.


PD수첩은 공식 입장에서 "제작진은 취재 중에 김씨가 인터뷰 하루 전 소형 아파트 매수 계약을 하고 계약금을 지불했다는 점을 인지했다"며 "김씨는 선금만 지불했을 뿐 등기가 이전되지도 않아 이 아파트가 노출되면 계약이 파기되거나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며 계약 사실을 언급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