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가족살해 50대 도주범, 폐가 쓰레기 무덤에 숨었다 덜미

by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진주에서 지난 12일 오전 6시 아내와 아들을 살해하고 딸에게는 중상을 입히고 도주한 50대 남성이 14일 오후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사건이 발생한 주택. /사진=뉴스1

경남 진주에서 흉기를 휘둘러 아내와 아들을 살해하고 딸에게 중상을 입힌 50대 가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진주경찰서는 지난 14일 오후 6시 살인 등 혐의로 A씨(56)를 검거했다. 사건 발생 3일만으로 A씨는 함양군 함양읍 기동리 마을회관 부근 폐가 쓰레기 무덤에 숨어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폐가는 A씨의 함양 집에서 약 300m 떨어진 곳이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6시 부부싸움 중 아내 B씨(51)와 아들 C군(14)을 살해하고, 딸 D양(16)에게는 중상을 입히고 차를 타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


경찰은 A씨가 경남 함양의 고향 집으로 도주한 것으로 파악하고 진주경찰서와 함양경찰서, 경남청 광역수사대 등 경찰 250명과 드론, 수색견을 동원해 추적에 나섰다.


현재 경찰은 A씨를 붙잡아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A씨는 평소 경제적인 문제 등으로 아내와 자주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무직으로 아내 B씨가 식당일을 하면서 가정을 꾸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 주민들에 따르면 아내 B씨는 A씨가 평소 의처증 증세가 있다고 자주 말했다. B씨와 아이들은 2018년 11월 현재 거주 중인 함양 주택에 이사오기 전 쉼터 등에서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동수 기자 firefl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