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고민정 "11살 연상 시인과 결혼…내 삶은 편견과 싸워온 날들"

by머니투데이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언론인 출신 4인 입당 환영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전 청와대 대변인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후보가 26일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등록을 마친 뒤 "제 삶은 늘 편견과 싸우는 지난한 날들이었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1살 연상의 시인과 결혼할 때도 수원에 있는 대학을 나와 KBS에 입사할 때도 정치부 기자 경력도, 정치인 경력도 없는 제가 청와대 대변인이 됐을 때도 늘 편견과 싸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후보는 "그리고 이 순간에도 온갖 편견들과 싸우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외롭지 않다. 저의 진심을 알아주고, 저의 살아온 삶을 알아봐주는 분들이 계시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현장을 다니면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말씀을 많이 듣는다"며 "그 분들의 절박한 마음을 실현해내야 한다는 소명을 되새긴다. 4월 15일까지 제가 갖고 있는 진심을 국민과 광진 주민께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국민이 하나되어 국난을 극복하고 있는 것처럼 광진 주민과 함께 원팀이 되어서 반드시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