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달심은 잊어라'…'나혼자산다' 한혜진, 카리스마 모델의 귀환

by뉴스1

'달심은 잊어라'…'나혼자산다' 한혜

MBC 나혼자산다 © News1

'나혼자산다' 한혜진이 카리스마 넘치는 모델 면모를 뽐냈다.


24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 후배 모델 오디션 심사위원으로 나선 한혜진의 하루가 전파를 탔다.


한혜진이 박승건 디자이너와 모델 이혜정과 함께 소속 회사의 해외 콜랙션에 설 모델과 해외 에이전시와 계약할 모델을 뽑은 오디션 심사위원에 나섰다. 과거 한혜진이 섰던 해외 패션쇼 장면을 본 쌈디는 "저렇게 여기서는 이렇게 웃긴 캐릭터냐"라고 놀랐고 이시언 또한 "저런 사람을 달심이라고 놀렸다니"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디션에 참석한 모델을 꼼꼼하게 살핀 한혜진은 자신의 경험에서 나온 디테일한 조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혜진은 "제가 왜 개별 조언을 하느냐면 오디션에 그렇게 많이 떨어졌을 때 내가 왜 떨어졌는지 몰랐다. 그래서 그런 자리에 서게 되면 꼭 알려주고 싶었다"라고 이야기했다.


계속되는 오디션에서 한혜진은 영어 소개에 서툰 모델들에게 "준비가 덜 되어 있는 느낌이 든다"라고, 이혜정도 "난 화가 났다. 인생이 바뀔 수도 있는 오디션인데 간절하지 않은 것 같다"라고 혹평했다.


한혜진은 "항상 일이 늘 간절했던 것 같다. 모델이 아니면 나를 표현하는 방법이 없다고 생각했다. 저는 늘 오디션을 열심히 준비했었다. 그래서 안타깝고 속상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심사가 끝나고 모든 모델이 한자리에 모였다. 한혜진은 오디션에 합격한 모델들의 이름을 불렀다. "오디션 보느라 고생했다. 사실 오늘 오디션에 아쉬운 점이 많았다. 특히 영어는 필수다. 많은 외국 관계자들을 상대해야 하므로 영어 공부를 꼭 했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후배들에게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수하며 오디션을 마친 한혜진은 "후배들이 겪어나갈 일들이 보이니까 안타깝고 속상했다. 저 때 나를 다시 꺼내 볼 수 있고 지금의 나를 볼 수 있어서 좋았다. 나도 열심히 일해야겠다고 생각했다"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europ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