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박정희 추도식서 눈물 흘린 이철우 경북지사…구미시장은 불참

by뉴스1

민주당 소속 장세용 구미시장 불참


(대구·경북=뉴스1) 정우용 기자 = 박정희 대통령생가보존회는 26일 구미시 상모동 박 전 대통령 생가에서 39주기 추도식을 열었다.


이날 오전 열린 추모제례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석춘·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 김태근 구미시의장, 도·시의원, 기관·단체장, 추모단체 회원,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파독 광부와 간호사 10명도 구미 생가를 찾아 박 전 대통령을 기렸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출신 장세용 구미시장은 행사에 불참, 지금까지 구미시장이 하던 초헌관을 이철우 경북지사가 맡았다.


앞서 장 시장은 지난 17일 아시아포럼21 토론회에서 "오랫동안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을 한 저의 정체성과, 지역에서 고생한 진보세력 등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추모제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날 추도식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경례, 추도사, 그의 육성 발언과 진혼곡 연주, 묵념, 헌화, 분향 순으로 이어졌다.


이 지사는 추도사에서 "전직 대통령을 모시는데 함께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며 "잘 살아 보자며 근면·자조·협동을 외쳤던 새마을운동을 세계 빈곤국가를 대상으로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도사를 읽던 이 지사는 감정이 북받친듯 1분여간 말을 잇지 못하다 끝내 눈물을 흘렸고 일부 참석자들도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으며 박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모습을 보였다.


추도식 후 참석자들은 길게 줄을 서 박 전 대통령 내외의 영정에 헌화와 분향을 하고 박 전 대통령 동상 앞에 묵념했다.


앞서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 앞에는 보수단체 회원과 시민들이 '장세용과 촛불 독재 막아내자', '박정희 대통령을 지우려는 자들은 경부고속도로에 발도 들여놓지 마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킷과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또 박정희 생가보존회에서는 생가 입구에서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박정희 대통령 역사지우기 반대' 서명을 받기도 했다.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초헌관으로 추모제례를 올리고 있다. 이 지사는 "전직 대통령을 모시는데 함께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며 "경북도는 우리도 한번 잘살아 보자고, 근면하고 자조하고 협동하자고 외치셨던 새마을운동을 세계 빈곤국가를 대상으로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초헌관으로 김태근 구미시의장이 아헌관으로 전병억 생가보존회장이 종헌관으로 나서 추모제례를 올리고 있다.이날 진보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출신 장세용 구미시장은 행사에 불참해 지금까지 구미시장이 하던 초헌관을 이철우 경북지사가 맡았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초헌관으로 김태근 구미시의장이 아헌관으로 전병억 생가보존회장이 종헌관으로 나서 추모제례를 올리고 있다.이날 진보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출신 장세용 구미시장은 행사에 불참해 지금까지 구미시장이 하던 초헌관을 이철우 경북지사가 맡았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이 헌작을 하고 있다.이날 진보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출신 장세용 구미시장은 행사에 불참해 지금까지 구미시장이 하던 초헌관을 이철우 경북지사가 맡았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초헌관으로 추모제례를 올리고 있다. 이 지사는 "전직 대통령을 모시는데 함께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며 "경북도는 우리도 한번 잘살아 보자고, 근면하고 자조하고 협동하자고 외치셨던 새마을운동을 세계 빈곤국가를 대상으로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추도사를 읽다가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 지사는 "전직 대통령을 모시는데 함께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며 "경북도는 우리도 한번 잘살아 보자고, 근면하고 자조하고 협동하자고 외치셨던 새마을운동을 세계 빈곤국가를 대상으로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초헌관으로 김태근 구미시의장이 아헌관으로 전병억 생가보존회장이 종헌관으로 나서 추모제례를 올린뒤 예를 표하고 있다.이날 진보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출신 장세용 구미시장은 행사에 불참해 지금까지 구미시장이 하던 초헌관을 이철우 경북지사가 맡았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추도사를 읽다가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 지사는 "전직 대통령을 모시는데 함께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며 "경북도는 우리도 한번 잘살아 보자고, 근면하고 자조하고 협동하자고 외치셨던 새마을운동을 세계 빈곤국가를 대상으로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 많은 시민들이 몰려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며 추모하고 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전에 흰국화꽃을 헌화하고 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초헌관으로 추모제례를 올리고 있다. 파독 광부와 간호사들이 헌작하고 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초헌관으로 절을 올리고 있다. 이 지사는 "전직 대통령을 모시는데 함께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며 "경북도는 우리도 한번 잘살아 보자고, 근면하고 자조하고 협동하자고 외치셨던 새마을운동을 세계 빈곤국가를 대상으로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장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과 시들이 '장세용과 촛불 독재 막아내자', '박정희 대통령을 지우려는 자들은 경북고속도로에 발도 들여놓지 마라'는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진보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출신 장세용 구미시장은 행사에 불참해 이전까지 구미시장이 하던 초헌관을 이철우 경북지사가 맡았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뉴스1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제39기 추도식'장 앞에서 박정희 생가보존회에서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박정희대통령 역사지우기 반대 서명'을 받고 있다.2018.10.26/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newso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