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시원, 반려견 논란 후 복귀 "심려를 끼쳐 진심 죄송" 사과

by뉴스1

뉴스1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연출 김정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민 여러분’은 얼떨결에 경찰과 결혼한 사기꾼이 원치 않는 사건에 휘말리고, 국회의원에 출마하며 벌어지는 코믹 범죄극이다. 2019.4.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국민 여러분!' 최시원이 반려견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연출 김정현)의 제작발표회가 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콘래드서울에서 열렸다. 김정현 PD와 배우 최시원 이유영 김민정 김의성이 참석했다.


앞서 최시원은 지난 2017년 10월 반려견 프렌치불독이 유명 한식당 대표를 물어 사망하는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반려견 관리 소홀로 비난을 받은 그는 정규 8집 활동에서 빠졌으며 국내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오랜만에 복귀한 최시원은 "같이 하고 싶었던 작가, 감독, 배우들과 함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반려견 논란에 대해 "저와 관련된 모든 일에 대해서 더욱 더 주의하고 신중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최시원은 '국민 여러분!'에서 한번도 경찰에게 잡혀본 적 없는 베테랑 사기꾼 양정국 역을 맡았다. 양정국은 할아버지부터 아버지까지 사기를 가업으로 삼고 있는 집안의 3대 독자로, 우연히 만난 여자 김미영(이유영 분)과 첫눈에 반해 결혼에 골인한다. 그러나 결혼 후에 아내가 경찰이라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진다.


최시원은 "대본대로 연기만 해도 좋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대본이 좋다. 너무 감사하게도 특별한 노력보다 대본 위주로, 감독님과 배우들과 상의를 하면서 연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국민 여러분!'은 얼떨결에 경찰과 결혼한 사기꾼이 원치 않는 사건에 휘말리고 국회의원에 출마하며 벌어지는 코믹 범죄극. '뱀파이어 검사' '나쁜 녀석들' '38사기동대' 등 장르물의 한 획을 그은 한정훈 작가의 KBS 첫 진출작이다. 1일 오후 10시 첫 방송.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ich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