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악플의 밤' 송가인이 밝힌 #홍자 #돼지상 #연예인 운동화

by뉴스1

뉴스1

JTBC2 '악플의 밤' 캡처 © 뉴스1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악플의 밤'에서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송가인은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 자신을 향한 악플들을 낭송했다. 도를 넘은 악플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송가인은 침착하게 자신의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송가인은 '목소리가 질린다. 히트곡 못 내고 금방 사라질 듯'이라는 악플을 봤다. "노 인정"이라고 외쳤다. "저는 히트곡을 낼 것이기 때문에"라며 여유 있는 미소를 지은 것.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을 때 히트곡을 내고 활동해 보고 싶어 계획 중이다"고 설명했다.


'미스트롯 매치에서 홍자를 지목해 놓고 발 뻗고 잤냐. 전하의 나쁜 X아'라는 충격적인 악플도 등장했다. 송가인은 이것도 "노 인정"이라며 "발 뻗고 못 잤다"고 고백했다. 송가인은 이 매치에서 홍자를 지목했던 이유를 자세하게 설명하기도.


"같은 정통 트로트, 예선 때 올 하트를 같이 받았기 때문이었다. 언니 실력을 인정해서 같이 겨루자는 생각에 뽑은 것"이라며 "고등학생을 뽑는 건 아닌 것 같았다. 생각할 겨를 없이 언니밖에 안 보이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송가인은 "선택하고 와서 대기실에 있는 언니를 보니까 싸늘하더라. 기분이 나빴구나 싶었다. 언니 입장을 생각해 보니 이해가 갔다"고 덧붙였다.


외모에 대한 악플도 읽었다. 송가인은 '전형적인 돼지상. 찐빵처럼 생김'이라는 얘기에 처음으로 "인정한다"고 했다. 그는 "빵빵해서 그렇게 생기긴 했다. 얼굴에 살이 통통하고 코도 복코라 그런 것 같다. 복스럽게 생긴 상을 말하는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미스트롯' 출연 직전까지 성형을 고민했었다고. 송가인은 "화면에 너무 잘 안 나오고, 10명 중 9명이 통통하게 나온다 해서 스트레스를 받았었다. 성형 상담도 받았다. 갸름하게 나가고 싶었다"며 "오디션이 얼마 안 남았을 때 작가님들이 하지 마라, 충분히 예쁘다고 해주셨다. 그래서 한 개도 안했다"고 밝혔다.


이날 송가인은 자신을 둘러싼 황당한 루머도 언급했다. 아이가 둘이나 있다는 얘기도 있었다는 것. 송가인은 "SNS에 조카들 사진을 올렸는데, 아이 둘 있다고 소문이 났었다. 인터넷에 가짜 뉴스로 퍼졌는데 어른들은 그걸 믿더라"고 해 웃음을 샀다.


송가인은 '메이커 운동화'를 사고 싶다고 고백했다. "돈을 번다면 메이커 운동화를 한 번 신어보고 싶다"며 "연예인들 신는 운동화 있지 않냐. 키높이가 있어서 신어보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악플의 밤'에는 송가인 외에도 홍자, 박성연이 출연했다.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