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RE:TV

'시크릿부티크' 김선아, 하녀→정재계 실세 '밤의 매니저'로

by뉴스1

뉴스1

SBS '시크릿 부티크' © 뉴스1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장미희에 눈에 들어 정재계의 실세가 됐다.


지난 18일 밤 처음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연출 박형기)에서는 출소 후 파티에 참석하는 제니장(장도영, 김선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니장의 출소 소식에 위예남(박희본 분)은 "하루만에?"라고 물으며 놀라워했다. 황집사(한정수 분)는 "불구속 수사로 전환됐다고 합니다. 예정대로 제니장이 참석 할 것 같습니다"라고 전했다. 김여옥(장미희 분)과 파티에서 각계 인사들에게 인사를 나누는 제니장을 위예남은 못마땅하게 바라봤다.


김여옥은 제니장에게 "20년전에 널 알아보고 집에 데려온 게 신의 한 수였어"라고 웃으며 고마워했다. 하지만 제니장이 떠난 뒤 딸 위예남에게 "마음껏 착각하게 둬, 돈 한 푼 안 들이고 사람 부리는 법을 알아야 한다. 너처럼 밟으면 큰 걸 놓친다"며 다른 모습을 드러냈다.


위예남으로 인해 검찰로 불 려간 제니장은 검사와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제니장은 옷과 액세서리를 취급하는 부티크를 운영하고 있지만 제니장은 인맥의 비밀 보고로 일명 '밤의 매니저'라 불렸다. 정재계 인사들의 일을 은밀히 해결하고 있었던 것.


과거 제니장은 어린 시절 김여옥이 자신의 시아버지 위동섭(여무영 분)을 죽게 내버려 두는 것을 목 했다. 위동섭을 도와주려던 제니장을 김여옥이 막아섰다. 목욕탕 심부름을 하던 제니장, 장도영을 벗어나게 해주겠다고 한 것. 어린 제니장은 망설였다. 위동섭이 죽고, 김여옥은 딸 위예남에게 "영특한 아이야, 너의 손 발이 되어줄 거야"라고 장도영을 소개했다.


SBS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