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둥글고 매끈한 수소 트럭 공개…현대차 콘셉트카 '넵튠'

by뉴스1

1930년대 美 기차 디자인 재해석…북미 상용 전시회서 공개

"美시장에서 현대 상용차 가능성 면밀 검토"…시장 진출 의지 표명

뉴스1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현대차가 선보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현대차 제공) © 뉴스1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자사 첫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Neptune·이하 넵튠)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수소전기차 리더십을 상용 부문으로 확장,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겠다는 비전도 발표했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 참가, 자사의 미래 상용차 비전을 담은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뉴스1

넵튠. (현대차 제공) © 뉴스1

현대차에 따르면 넵튠의 차명은 대기의 80%가 수소로 이뤄진 해왕성(Neptune)과 로마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넵투누스(Neptunus)에서 따와 수소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친환경적이고 깨끗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물 흐르듯 매끄럽고 둥근 형태의 전면부와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매끈해 보이는 일체형 구조 차체가 특징이다. 디자인은 미국의 1세대 산업디자이너 헨리 드레이퍼스가 1930년대 디자인한 유선형 스타일의 뉴욕 중앙철도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았다.


20세기 초 기계·기술의 발전과 대담한 디자인을 상징하는 기관차의 형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고,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대로의 전환과 수소 에너지 모빌리티 실현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뉴스1

넵튠. (현대차 제공)© 뉴스1

전면부 좌우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얇은 헤드램프는 수소전기차 넥쏘와 함께 현대차의 가장 앞선 수소전기차 기술을 상징한다. 측면에는 얇은 푸른 광선을 적용해 유선형으로 이어지는 차체의 매끈한 실루엣을 강조했다. 차체 하부 전체를 감싸는 그릴 디자인은 독특한 패턴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공력성능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이상엽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은 "넵튠 디자인은 미래 수소사회를 향한 현대차의 모빌리티 비전을 보여준다"며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존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이테크 이미지를 구현하고 라이프스타일 모빌리티로서 새로운 실내 공간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뉴스1

넵튠. (현대차 제공)© 뉴스1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에 둥근 온실 형태의 캡(트럭 앞쪽 엔진 위에 위치한 운전석 공간)이 더해지면서, 실내는 기존 내연기관 상용차에 비해 넓을 뿐만 아니라 튀어나온 부분 없이 평평한 바닥으로 구현됐다.


'퍼스널 스튜디오'로 명명된 실내 공간은 장거리 이동이 빈번한 운전자가 가장 효과적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맞춤형 환경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전면 유리(윈드쉴드 글래스) 테두리를 둘러싼 프레임은 디지털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기능을 담당한다.

뉴스1

넵튠 실내. (현대차 제공)© 뉴스1

몸 동작과 눈동자를 인식하는 제스처 컨트롤, 아이 트래킹 그리고 음성 제어 기술 등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인간 공학적 설계'(HMI·Human Machine Interface)를 바탕으로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넵튠은 실내 공간에 자유롭게 방향을 돌릴 수 있는 시트, 전면 유리 전체에 적용되는 프로젝션 스크린 등을 통해 운전자에게 '삶의 공간'으로서 스마트 오피스나 편안한 거실의 기능을 제공한다.

뉴스1

넵튠. (현대차 제공)© 뉴스1

현대차는 넵튠 공개와 함께 미국 시장에서 미래 친환경 상용차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글로벌 상용차 업계는 세계 각국의 배기가스 규제, 친환경 정책이 강화되면서 수소전기, 배터리 전기 기반의 무공해 친환경 상용차 수요가 점차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빠른 연료 충전이 가능하고, 장거리 주행에 효율적인 수소 에너지는 트럭 시장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전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국 또한 캘리포니아주를 중심으로 수소전기차 보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의 수소충전소 구축과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민관협의체인 'H2USA'는 오는 2035년까지 미국의 수소충전소가 최대 3300곳에 달하고, 최대 450만대의 수소전기차의 수소 충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말 발표한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에 따라, 오는 2030년 수소전기차 50만대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약 20만기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외부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발맞춰 글로벌 상용차 시장에서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 사업을 전개해나가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미국 커민스사와 손잡고 북미 상용차 시장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공동 개발해 북미 지역 버스, 트럭 등 상용차 제작업체에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은 "미래 글로벌 상용차 시장에서 현대차의 수소전기 상용차가 중요한 역할을 해낼 것으로 확신한다"며 "현재 미국 시장 진출 기회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단계로서 향후 다양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상용차를 위한 수소 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는데도 동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뉴스1

'2019 북미 상용 전시회' 넵튠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왼쪽부터) 하학수 현대차 상용디자인실장, 마이크 지글러 현대차 상용연구개발전략실장,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봉재 현대트랜스리드 법인장, 스튜어트 제임스 현대트랜스리드 최고판매책임자. (현대차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cho8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