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백꽃' 팀, 포상휴가 대신 MT 떠난다…2박3일 강원도行

by뉴스1

뉴스1

KBS © 뉴스1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 팀이 포상휴가 대신 MT를 떠난다.


13일 뉴스1 취재 결과, '동백꽃 필 무렵'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MT를 위해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2박3일간 강원도로 떠날 예정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지난 7일 방송분인 32회가 18.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동백(공효진 분)과 황용식(강하늘 분)의 설레는 로맨스는 물론 옹산 사람들의 정겹고 따뜻한 휴먼 드라마와 연쇄살인마 까불이를 찾는 스릴러가 함께 녹아들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주연배우인 공효진, 강하늘 외에도 김지석 오정세 염혜란 손담비 김강훈 고두심 이정은 김선영 등 배우들 모두 열연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최종회까지 대본이 탈고된 상황으로 이번주를 끝으로 촬영이 마무리된다. 마지막회인 40회는 오는 21일 방송될 예정이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MT에서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회를 함께 시청할 전망이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로 이날 오후 10시 33~34회가 방송된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aluemcha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