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RE:TV

'밥먹다' 순돌이 이건주 "母 얼굴·이름도 모르고 자라" 고백

by뉴스1

뉴스1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 뉴스1

'순돌이'로 큰 사랑을 받았던 아역배우 출신 이건주가 가정사를 고백했다.


이건주는 지난 25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아역 시절부터 고모가 엄마이자 매니저 역할을 해왔다고 밝혔다.


특히 이건주는 "어머니 얼굴, 이름도 모르고 컸다"며 "이유는 저도 모르겠다. 아빠에게도 물어보기가 애매했다. 어린 나이부터 자연스럽게 받아들인 현실이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건주는 "솔직히 말해서 엄마에 대해 궁금하지가 않다. 방송 보시는 분들이 의아하게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만약 저를 조금이라도 안아주시거나 키워주시거나 했으면.."이라며 "그런 게 전혀 없어서 오히려 저한테는 고모, 할머니가 더 엄마 같았다"고 말했다.


"너의 정체성은 알고 싶지 않냐"는 김수미의 질문에 이건주는 "예전에 다른 프로그램에서 엄마와의 만남을 제안했었다. 제작진이 엄마를 찾았더라. 마음만 먹으면 엄마를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안 되더라. 싫거나 증오 이런 거 없이 그냥 '만나기 싫다' 이게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사춘기 시절에도 엄마 생각은 크게 나지 않았다고. 이건주는 "생각은 했지만 오래는 안 가더라. 고모가 잘 키워주셔서 그런 것 같다"며 "고모가 지금이라도 엄마에 대해 궁금하면 알려줄 수 있다고 하더라. 하지만 제가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건주는 이어 "방송에서 한번도 말 못했던 얘기인데.."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엄마와의 만남에 저도 고민을 많이 했는데, 얼핏 들은 얘기로는 제 건강이나 안부를 궁금해 하는 게 아니더라"며 "엄마 첫 마디가 '쟤 돈 잘 벌어?'였다고 한다. 그 얘기를 듣는 순간 더 만나기 싫어졌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그 말도 와전이 됐을 수 있다"며 "네가 굳이 엄마를 밀어내는 이유는 (키워주신) 고모와 할머니에 대한 예우가 아닐까"라면서 자신의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