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참시

이영자 매니저 송성호 팀장→실장 승진 '첫 명함 짜릿'

by뉴스1

뉴스1

/화면캡처=MBC '전참시'© 뉴스1

'전참시' 이영자의 매니저였던 송성호 팀장이 실장으로 승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실장으로 승진한 송성호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송성호 매니저는 소속 연예인 10명의 스케줄 전담을 맡았고, 이동 중에도 섭외 전화가 끊이지 않았다. 송 매니저는 "예전에는 스케줄 전화가 오면 실장에게 보고하고 그 결정을 전달만했는데 뭔가를 결정해야되는 위치에 있다보니 머리를 써야되고 책임감이 커졌다"고 전했다.


이에 이영자는 "보통 매니저가 전부 다 한다고 생각하지만 매니저 안에서도 직급에 따라 달라진다"고 말을 더했다.


송 매니저는 하루의 마지막 스케줄로 소속사 사장과 이영자를 한 식당에서 만났다. 소속사 사장은 팀장이 아닌 실장으로 적힌 새로운 명함을 송 매니저에게 전달했다.


송 매니저는 "처음 매니저 명함을 받았을 때. 또 팀장 명함을 받아을 때보다 기분이 더 좋았다"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