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욱토크

장도연, 뼛속까지 희극인…
마지막 게스트로 대미 장식

by뉴스1

뉴스1

SBS'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 뉴스1

장도연이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의 마지막 게스트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서는 마지막을 맞아 게스트 출연 요청이 쇄도했던 '욱토크'의 쇼 MC 장도연이 마지막 게스트로 등장,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큰 상을 받은 장도연은 상을 받은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기분이 너무 좋은 채로 살고있죠 계속"이라고 말하며 못다 한 수상소감을 전했다. 장도연은 "어머니 아버지께 감사하고, 텍사스 전기톱이 있다면 이 상을 쪼개서 '욱토크'와 나누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뼛속까지 희극인'이라는 수식어로 소개된 장도연은 최근 '숨만 쉬어도 웃긴 코미디언'을 주제로 한 조사에서 양세형, 박나래, 조세호, 안영미를 제치고 1위에 등극해 당당히 '플렉스' 했다. 이동욱은 "내로라하는 코미디언들을 상대로 1위를 차지했다"며 축하를 전했다.


이어 장도연은 외모에 대한 평가보다는 "웃기다"라는 말을 좋아한다는 것에 대해 "당연하다. 배우나 가수가 실력으로 칭찬 받 듯 직업적으로 칭찬이니까"라고 소신을 밝히며 "예쁘다는 얘기는 사랑하는 사람한테만"이라고 조심스레 고백했다.


더불어 '철벽을 친다'는 이미지는 진짜의 모습과는 다르다고 밝혔고, 개그 코너를 통해 열연했던 캐릭터의 모습이 사람들에게 인상을 남겨 그러한 이미지가 생겼다고 전하며 "최고의 칭찬이죠. 캐릭터가 재밌었다는 거니까"라고 흡족해했다.


마지막으로 장도연은 어떠한 개그를 앞으로 하고 싶냐는 질문에 "언짢은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게 내 모토이기는 한데 잘 못 지킨다"고 속마음을 밝히며 "늘 반성이 많다. 누구 한 명은 내 개그에 기분 나쁘지 않을까 해서 책을 많이 읽으려 한다"고 생각을 털어놨다. 더불어 장도연은 "말에 대한 영향력이나 중요성을 요즘 들어 많이 체감하고 있다"고 밝혀 공감을 더했다.


한편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26일 방송을 끝으로 토크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