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백종원 "황교익 존경했는데…맞대응 않겠다"

by노컷뉴스

백종원 "황교익 존경했는데…맞대응 않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박종민 기자/노컷뉴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자신을 향한 황교익 음식평론가의 계속되는 비판에 대해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했다.


백 대표는 14일 를 통해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이다. 한 음식 프로그램 PD에게도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도 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좋은 글을 많이 쓰는 음식 평론가인 줄 알았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을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황 평론가가 개인방송이나 글을 통해 자신을 저격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황 평론가는 요즘 평론가적인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며 "처음 설탕과 관련해서 비판했을 때는 국민 건강을 위해 저당식품의 중요성을 알린다는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요즘은 자꾸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평론가는 현재의 백종원은 보지 않고 예전(설탕 과다 사용 이슈를 불러일으킨) 한 방송 프로그램의 재방송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고 했다.


설탕 과다 사용 논란과 관련해서는 "방송에서 (편집이나 그래픽 등으로) 과장된 측면이 있지만 음식에서 설탕은 조심해야 한다"며 "'집밥 백선생'에서 된장찌개를 끓일 때 설탕을 넣은 것은 시골집에서 가져온 된장이 텁텁해 설탕을 조금 쓴 것이지 편집이 잘못돼 설탕을 많이 넣은 것으로 나왔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국가에서) 저당화 정책을 우선하려면 탄산음료를 못 먹게 해야 한다"며 "탄산음료에 들어가는 설탕은 음식에 비하면 매우 많다"며 "저당뿐만 아니라 저염 식단도 중요하다. 짜고 매운 음식을 즐기는 문화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종원 "황교익 존경했는데…맞대응 않

황교익 음식평론가. (유튜브 캡처)

한편 황 평론가는 최근에도 유튜브나 SNS를 통해 "백종원의 레시피를 버려야 한다"며 백 대표를 비판해왔다.


지난 11일에는 유튜브를 통해 "TV에서는 MSG 넣는 장면이 안 나오지 않느냐. 그러나 백종원의 책만 봐도 MSG를 듬뿍 넣는다"며 "백종원의 요리 레시피가 완성될려면 MSG 넣는 걸 보여줘야 한다. 방송 관계자에게 물어보니 녹화 때 백종원은 MSG를 다 넣는다고 하더라. 제작진의 편집 때문에 안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는 "이것으로 백종원에 대한 언급이 끝난 것이 아니다.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한 관심으로 이 방송을 하는 것이 아니다. '백종원 현상'에 대해 말할 뿐이다. 더 정확히는 '백종원 팬덤 현상'. 나는 그 어떤 팬덤이든 경계한다. 정상적인 사고를 방해하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유연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