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배우 이매리, 4월 초 '학계-정계-재계' 추행 폭로 예고

by노컷뉴스

시민단체 정의연대와 함께 준비 중

노컷뉴스

방송인 겸 배우 이매리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방송인 겸 배우 이매리가 4월 초 학계, 정계, 재계 인사들로부터 받은 술 시중 강요 등을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예고하고 나섰다.


배우 이매리는 시민단체 정의연대와 함께 4월 초 자신이 추행 받은 내용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매리는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자신이 과거 대학원 재학 시절 학계, 정계, 재계 관계자로부터 술 시중을 강요받은 것은 물론, 이 과정에서 성추행도 겪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함께 기자회견을 준비 중인 시민단체 정의연대 관계자는 26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술 시중을 강요받고 성적인 추행도 여러 차례 당해 지난 7년 동안 혼자 외롭게 문제를 제기하며 싸워왔다"며 "최근 '고(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재수사가 이뤄지고 수사 기간이 연장되면서 용기를 갖고 나오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의연대 관계자는 현재 카타르에 머무는 이매리와 메신저를 통해 일정 등 구체적인 내용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매리는 지난 1994년 MBC 공채 MC 3기로 데뷔한 이후 연기자로 전향해 드라마 '천하일색 박정금', '내조의 여왕' 등에 출연했다. 이후 2011년 '신기생뎐'에 나온 뒤 부상 등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현재 카타르에 거주 중이다.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