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천 숨진 영아 부모 "반려견 할퀴어서 연고 발라줬는 데 숨져…"

by노컷뉴스

아파트서 '영아' 숨진 채 발견…외할아버지 신고

시베리안 허스키와 말티즈 두 마리 키워


CBS노컷뉴스 윤철원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홀로 숨진 채 발견된 생후 7개월 된 영아의 부모가 경찰 조사에서 평소 키우던 반려견이 할퀸 다음 날 아이가 숨졌다고 진술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3일 숨진 채 발견된 A(1)양의 부모 B(21)씨와 C(18)양을 이날 오전 1시쯤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진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 부부는 "지난달 30일 오후에 딸을 재우고서 1시간 반쯤 마트에 다녀왔다"며 "귀가해보니 딸 몸에 반려견이 할퀸 자국이 있어 연고를 발라줬다"고 진술했다.


이어 "이후 분유를 먹이고 딸 아이를 다시 재웠는데 다음날(31일) 오전 11시쯤 일어나 보니 숨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B씨는 "사망한 아이를 보고 무섭고 돈도 없어서 아내를 친구 집에 보내고 나도 다른 친구 집에 가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시베리안 허스키와 말티즈를 각 한 마리씩 키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를 육안으로 봤을 때는 외력에 의한 골절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며 "아이의 머리 양손, 양팔, 양다리까지 반려견에 의해 긁힌 흔적이 보였다"고 말했다.


A양은 전날 오후 7시 45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상태로 외할아버지에 의해 발견됐다.


곧바로 112에 신고한 A양 외할아버지는 "딸 부부와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찾아갔더니 손녀 혼자 있었고 숨진 상태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양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부모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CCTV 영상 등 디지털 증거를 분석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