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캐리람 "선택할 수 있다면 가장 먼저 그만둘 것" 발언 후 "사퇴 생각조차 안해"

by노컷뉴스

로이터 공개한 녹취록 "선택권이 주어진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사람들에게 깊이 사과하고 그만두는 것"이라고 발언

"중국 정부 군 투입 생각 없어"

노컷뉴스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사진=연합뉴스)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홍콩의 행정 수반인 캐리람 행정장관의 "할 수 있으면 그만두고 싶다"는 자책성 발언이 공개돼 파문이 일자 본인이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해명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로이터통신은 람 장관이 지난주 홍콩에서 사업가들과 가진 30분 가량의 비공개 회동에서 나온 발언 내용을 2일 공개했다.


로이터가 입수한 24분 분량의 녹취에서 람 장관은 "홍콩 사태가 중국의 국가 안보와 주권 문제로 번진 까닭에 문제 해결 여지가 매우 제한적"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어 "행정 수반으로서 홍콩에 이런 엄청난 혼란을 초래한 것은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선택권이 주어진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사람들에게 깊이 사과하고 그만두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람 장관은 "지금이 '자기 연민'에 빠져 있을 시간은 아니다"고 전제하면서도 "최일선의 경찰관들이 받는 압박을 줄이지 못하고, 정부에, 특히 나에게 화가 난 다수의 평화로운 시위대를 진정시키기 위한 정치적인 해결책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자책했다.


특히 "중국 본토에 대한 홍콩인의 두려움과 분노의 감정이 이렇게 큰지 알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송환법을 추진한 것은 결론적으로 매우 어리석었다"며 송환법 강행에 대해 후회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중국과 미국 사이의 긴장이 어느 때보다 고조되면서 홍콩 상황이 중국의 국가 안보와 주권의 문제가 돼 버린 점을 지적하며 "불행히도 이런 상황에서 홍콩 행정 수반으로서 (혼란 수습을 위해) 발휘할 수 있는 정치적인 여지가 매우 제한적"이라고 한탄했다. 이어 "중국은 홍콩 거리에 인민해방군을 투입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녹취록이 공개되자 람 장관은 3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 정부와 사퇴에 대해 논의하는 방안조차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자신의 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자신의 사퇴 의사를 중국 정부가 만류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퇴하고 싶지만 사퇴할 수 없는 상황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특히 "점심 식사를 겸한 지극히 사적인 자리에서 이뤄진 발언이 외부로 새어 나간 것은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며 발언 유출에 불쾌감을 나타냈다.


베이징=CBS노컷뉴스 김중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