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경영난' 싸이월드 홈페이지 불통…20년만에 문 닫나

by노컷뉴스

싸이월드, 도메인 연장 등 하지 않으면 이용자 데이터 사라져

노컷뉴스

(사진=싸이월드 홈페이지 캡처)

최근 경영난에 시달려 온 싸이월드가 홈페이지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11일 오후 현재 인터넷 브라우저 접속창에 싸이월드 주소를 입력하면 도메인네임시스템(DNS) 오류가 뜨면서 아무 곳에도 접속이 되지 않는다.


1999년 11월 12일 처음 만들어진 '싸이월드' 주소의 만료 기한은 만 20년을 맞는 다음달 12일이다. 싸이월드 측이 도메인을 연장하거나 서비스 백업, 이관 작업 등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이용자의 데이터는 사라진다.


싸이월드가 이대로 문을 닫게 되면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글·사진 등을 남겨 둔 사용자들은 관련 데이터를 모조리 잃게 되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싸이월드가 서버 비용 등 최소한의 유지비도 부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보고 있다.


1999년 설립된 싸이월드는 2000년대 중후반까지 '국민 SNS'로 큰 인기를 끌었지만 스마트폰의 급속한 확산에 적응하지 못하고 트위터·페이스북 등 외국계 SNS에 밀려 급속히 추락했다.


프리챌 창업주 출신인 전제완 대표가 2016년 인수한 이후 삼성의 투자를 유치해 뉴스 서비스를 개발하고 암호화폐(가상화폐)를 발행하는 등 노력을 펼쳤지만, 좀처럼 경영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