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문수, 전광훈과 신당 창당 추진…'태극기', 우리공화당과 결합할까

by노컷뉴스

"한국당, 전광훈과 태극기 극우로 본다…이들 중심 돼야"

아스팔트 우파 또 다른 한 축 홍문종 등 '주목'

홍준표 "영혼 맑은 김문수, 오죽 답답했으면…"

노컷뉴스

좌측부터 김문수 전 경기지사, 전광훈 목사. (사진=자료사진)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한국당이 최근 새로운보수당과 통합을 추진하는 등 좌클릭하는 모양새를 갖춰가자 나온 반작용인 셈이다. 김 전 지사는 장시간 광화문 집회를 함께 해 온 전광훈 목사 등 아스팔트 우파 세력과 결합해 세력화를 시도하는 분위기다.


이에 홍준표 전 대표도 "오죽하면 그랬겠느냐"며 동정의 심경을 피력했다. '태극기 부대'의 또 다른 한 축인 우리공화당도 결합할지 주목된다.


김 전 지사가 준비 중인 신당의 이름은 '국민혁명당', '자유통일당' 등으로 전해졌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당이 전광훈 목사와 태극기 세력을 극우로 보는데 태극기 세력이 중심이 돼 정치권을 통합해야 한다"며 창당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앞서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한국당과 차별화 되는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며 "신당은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에 헌신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유승민당과 통합하기 위해 한국당을 해체하고 태극기를 버리고 좌클릭 신당을 창당하는데 반대한다"고도 했다.


그러자 홍준표 전 대표는 "최근 김 전 지사의 신당 창당 소식을 접하고 착잡한 심경을 가눌 길이 없다"며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라고 별칭을 내가 붙여 줄 만큼 순수하고 바른 그가 오죽 답답했으면 신당 창당을 결심했을까 안타까움이 든다"고 SNS를 통해 반응을 내놓았다.


홍 전 대표는 "보수우파가 대통합을 해야 하는 것이 시대 정신인데 한국당과 유승민당은 서로 자기들만 살기 위해 잔 계산하기 바쁘고, 태극기 세력은 조원진당‧홍문종당‧김문수당으로 핵분열 하고 보수우파 시민단체는 20여개 이상 난립하고 있으니 좌파들만 살판이 났다"고 꼬집었다.


한편 그가 지적한 태극기 세력 중 우리공화당의 조원진, 홍문종 의원이 최근 결별을 선언하면서 이들 중 1명이 '김문수 신당'에 합류해 원내 1석을 보태줄 가능성도 우리공화당 안팎에서 제기된다.


CBS노컷뉴스 유동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