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지윤 '여행 사진' 논란,
최동석에게로 불똥

by노컷뉴스

KBS "최동석 아나운서에 주의 줘"

최동석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

(사진=방송인 박지윤 SNS 캡처)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상황 속 가족 여행을 다녀온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해당 논란은 남편인 최동석 아나운서에게로 번지며 확산하고 있는 모양새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자녀들을 데리고 지인과 함께 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전하며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박지윤은 당시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라는 내용의 글을 썼다.


이에 한 네티즌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정부도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강화하는 등 모두 힘을 모아 동참하고 있는 시기이니만큼 여행 사진에 대한 내용은 자제해야 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라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박지윤은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말고"라는 글을 남겼다.


박지윤이 후에 남긴 글이 누구를 향해 쓴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앞서 지적을 남긴 네티즌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고 많은 이들이 추정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네티즌들은 박지윤이 너무 과민하게 반응을 했다고 지적하는가 하면, 다른 네티즌들은 프라이빗 콘도로 여행을 간 것을 두고 박지윤에게 너무 지나치게 간섭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박지윤은 여행 관련 게시물을 모두 내리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불똥은 박지윤의 남편인 KBS '뉴스9' 메인앵커 최동석 아나운서에게로 튀었다.


많은 수의 네티즌들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 속에서 공영방송 및 재난주관방송사 앵커로 당국의 방침에 따라 외출 자제를 권고하면서도 정작 본인의 가족들은 이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내놨다.


여기에 더해 일부 네티즌들은 KBS 시청자 게시판에 몰려가 최 아나운서의 하차 및 코로나19 관련 방송 금지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KBS 측은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최동석 아나운서가 관련 논란에 대해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젯밤 박지윤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라면서 "이와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KBS는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